인천·울산 등 자율주행 시범지구 신규 선정…전국 모든 시도 확대

국토부, 신규 10곳·변경 5곳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발표
시범운행지구 운영성과 평가서 ‘서울 상암’ A등급 받아

박한진 발행인 | 기사입력 2023/11/28 [16:00]

인천·울산 등 자율주행 시범지구 신규 선정…전국 모든 시도 확대

국토부, 신규 10곳·변경 5곳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발표
시범운행지구 운영성과 평가서 ‘서울 상암’ A등급 받아

박한진 발행인 | 입력 : 2023/11/28 [16:00]

경기안양, 인천 구월 등 10곳이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로 신규 지정됐다.

 

이로써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는 전국 17개 시도에 34곳으로 확대됐다.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위원회 심의를 거쳐 12개 시도, 15곳(신규 10곳, 변경 5곳)의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를 지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신규 시범운행지구는 경기 안양, 인천 구월·송도·영종·국제공항, 울산, 대구 동성로, 경북 경주, 경남 사천, 전남 해남 등이다.

 

기존 시범운행지구 5곳(경기 판교, 강원 강릉, 경북도청, 제주, 충청권)은 위원회 심의를 통해 노선이 변경·확장됐다.

 

▲ 경기 안양 자율주행차 시범운행 지구.(사진=국토교통부)  © 박한진 기자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는 자율주행차에 대한 연구 및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안전기준을 일부 면제하고 유상 여객·화물운송 특례 등이 부여되는 구역이다. 지난 2020년 11월 첫 지정된 이후 현재까지 총 6차례 지정됐다.

 

한편, 국토부가 매년 시행하는 시범운행지구의 운영성과 평가에서 올해에는 ‘서울 상암’ 지구가 A등급(매우 우수)을 받았다. 평가 대상은 지난해 상반기 이전에 시범운행지구로 지정된 14곳이다.

 

B등급(우수)은 광주·서울 청계천·제주·경기 판교 등 4곳이며 C등급(다소 우수)은 충청권·대구 등 2곳, D등급(보통)은 강원 강릉 1곳, E등급(미흡)은 서울 강남·세종·전북 군산·경기 시흥·전남 순천·강원 원주 등 6곳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자율주행 실증공간이 전국으로 확대된 만큼 더욱 활발한 실증과 기술개발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민간의 혁신 의지를 적극 지원할 수 있도록 실증사업 확대 정책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돌싱글즈5’ ‘비밀 도장 데이트’ 시작! 은지원 "새봄이 데이트 세 번 나갈 수도" 예측 성공?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