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지역문화유산교육사업 공모 선정 결과 발표

- 문화유산 방문학교 39개, 문화유산 체험교실 10개, 테마문화재 학당 6개 -

박정서 기자 | 기사입력 2018/09/19 [22:20]

2019년 지역문화유산교육사업 공모 선정 결과 발표

- 문화유산 방문학교 39개, 문화유산 체험교실 10개, 테마문화재 학당 6개 -

박정서 기자 | 입력 : 2018/09/19 [22:20]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2019년 지역문화유산교육 사업으로 「문화유산 방문학교」 39개, 「문화유산 체험교실」 10개, 「테마문화재 학당」 6개 등 총 55개 프로그램을 선정하였다.

 

 지역문화유산교육 사업은 지역공동체의 문화정체성을 강화하고 주민의 문화적 권리와 복지를 향상할 수 있는 특색 있는 문화유산교육 프로그램을 발굴‧운영하는 사업이다. 그동안은 민간단체 공모로 진행되었으나, 2018년 사업부터 지방자치단체가 공모해 총 47개의 사업을 시행하였고, 2019년도 올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지방자치단체 공모를 통했다.

 

  문화유산 방문학교는 초‧중‧고등학교 또는 동등 교육기관(지역아동센터, 장애인 학교 등)으로 방문교사가 직접 방문하여 청소년들에게 체험‧활동 위주의 문화유산교육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2006년부터 시행해왔다. 2019년 사업으로는 총 81건의 신청사업 중 39개 사업이 선정되었다. 「영도 문화유산 스쿨」(부산광역시), 「300년 전의 비밀, 탐라 자연유산투어」(제주특별자치도) 등 광역자치단체 사업 5개와 「첫 땅의 문화유산 이야기」(전남 해남군), 「안녕하세요 해녀」(경남 통영시) 등 기초자치단체 사업 34개가 선정되었다.

 

  문화유산 체험교실은 문화유산 현장에 청소년 등이 방문하여 발굴체험, 토기 제작 등 문화유산 체험활동 지원을 위한 사업으로, 2018년 사업은 「문화유산 발굴‧복원‧수리 현장」과 「민속문화재」 2개 분야로 사업을 공모하였는데 2019년에는 전체 문화유산의 체험활동으로 확대하여 공모하였다. 36개의 신청 사업 중 「이윤탁 한글영비의 저주를 풀어라!」(서울 노원구), 「문화유산 직업 탐험대」(전남 여수시), 「선사 시대로 떠나는 고고학체험교실」(제주) 등 10개 사업이 선정되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현미 국토부 장관, 주한아세안 10개국 대사와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 논의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