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간 호칭문제 도련님, 서방님, "나는 아랫사람이 아니다" 갑론을박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8/09/29 [10:50]

가족 간 호칭문제 도련님, 서방님, "나는 아랫사람이 아니다" 갑론을박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8/09/29 [10:50]

▲ 가족 간 호칭문제 도련님, 서방님, "나는 아랫사람이 아니다" 갑론을박 / 사진=한국여성민우회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추석 연휴 민감했던 가족 간 호칭 문제에 대한 지적이 다시금 나오고 있다. 남성과 여성이 사용하는 호칭이 달라 성차별적이라는 것으로 갑론을박이다.

최근 한국여성민우회는 이런 가족 호칭에 대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나는 당신들의 아랫사람이 아닙니다"라는 가족 호칭 개선 투쟁기의 연재를 시작했다. 결혼 이후 가족 내 성차별적 호칭 문화를 변화시키겠다는 의도이다. 친척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명절 때면 더욱 그렇다.

작년 이맘때는 청와대 국민청원방에 "결혼 후 남편의 가족들에 대한 호칭이 대부분 자가 들어오니 이를 바꿔달라"는 게시글이 올라와 33000명이 넘는 지지를 받았다. 여성들은 해당 청원 글에 공감하며 호칭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남성들은 과도한 청원이라고 비판해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다.

당시의 청원 글 게시자는 "여성이 결혼 후 시댁에서 호칭은 대부분 자가 들어간다. 심지어 남편의 결혼 하지 않은 여동생과 남동생은 아가씨도련님이라고 부른다""하지만 남성의 결혼 후 처가 호칭은 자가 없고 장모·장인·처제·처형"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지난달 31"양성평등 관점에서 가족제도와 문화를 개선하는 방향"으로 3차 건강가정 기본계획을 보완·확정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대표적인 성차별 호칭의 개선도 포함된다.

기존의 아내의 남편 가족 호칭은 아버님·어머님·아주버님·아가씨·도련님·형님·서방님·동서 등이다. 반대로 남편의 아내 가족 호칭은 장인어른·장모님·형님·처형·처제·아주머니·처남댁·동서 등이다. 이처럼 가부장제 하에서 나온 성차별적 호칭을 고치려는 것이 여성가족부의 계획이다.

이에 여성들은 호칭이 불균형하다는데 공감한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여성들의 시댁 식구 호칭만 자가 들어가는 것 같아 공감했다"고 말했고, 주부 A(31)"아가씨, 도련님, 서방님 이런 호칭들은 부르기도 그렇다. "마치 시댁에 팔려간 것 같은 기분이 들 때도 있다"고 말했다.

반면 남성들은 여성들의 과민 반응이라는 의견이 많다. 직장인 김모씨(34)"남성들도 장모님, 형님 이렇게 부르지 않느냐""여성들의 호칭만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대학생 A씨도 "남녀 성평등도 좋지만, 호칭도 바꿔 달라는 것은 민감하게 받아들여 나온 과한 주장인 것 같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현미 국토부 장관, 주한아세안 10개국 대사와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 논의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