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교육청,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준비 상황 철저

- 재난 대비 상황 구축 및 부정행위 예방 안내 철저 -

박주영 기자 | 기사입력 2018/11/01 [11:12]

세종시교육청,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준비 상황 철저

- 재난 대비 상황 구축 및 부정행위 예방 안내 철저 -

박주영 기자 | 입력 : 2018/11/01 [11:12]

세종시교육청이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4일 앞두고 교육청과 관내 10개 시험장 모두 비상 준비 체제를 갖추었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 시험장으로 향하는 학생들 모습
   © 박주영 기자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 이하 세종시교육청)은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4일 앞두고 교육청과 관내 10개 시험장 모두 비상 준비 체제를 갖추었다고 1일 밝혔다.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전국 86개 시험지구 1,190개 시험장 총 594,924명이 치르게 되며 세종시는 관내 총 10개의 시험장에서 모두 2,805명의 수험생이 응시할 예정이다.
올해는 지난해에 비해 시험장이 2개 증가하고, 원활한 수능시험 운영을 위해 감독관 당 평균 감독시간 수 감축 방안을 적용하면서 수능 시험실 감독관이 지난해보다 50% 증가한 1,000여 명이 투입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지난 10월 29일과 11월 9일 2회에 걸쳐 시험실 감독관 사전 교육을 실시하고, 11월 2일에는 교육청 자체 운영요원 사전연수를 진행함으로써 수험생들이 시험에 최선을 다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또한, 지난해 포항 지진과 같은 재난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이미 지진 대비 비상연락망과 특별기상지원 체계 구축, 시청·행복청·한국전력·소방서·경찰관 등 유관기관과의 협조 체계도 마련됐다.
아울러, 수험생들에게 전자담배, 통신(블루투스) 기능이 있는 이어폰 등 모든 전자기기 시험장 반입 금지 등의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유의사항을 교육청 누리집(http://www.sje.go.kr)과 예비소집 시 시험장 학교 교육 등으로 철저히 안내할 계획이다.
최교진 교육감은 “여기까지 온 것만으로도 이미 큰일을 해낸 것”이라며, 주변의 따뜻한 응원에 힘입어 스스로를 믿고 끝까지 힘내길 바란다“고 격려했으며,
“우리 교육가족 모두는 수험생 한 명 한 명이 가장 편안하고 안정적인 분위기 속에서 시험을 치를 수 있는 최상의 환경을 제공하는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세종시교육청은 오는 11월 12일부터 15일 수능 종료 시까지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종합상황실을 운영하여 안전하고 차질 없이 수능을 치를 수 있도록 대비할 계획이며 수능 종료 후 성적은 12월 5일 통지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여행을 통해 행복을 전달하는 ‘한밭관광여행사’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