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교육청, 조직문화 혁신 위해 간부회의 확 바꿔!

- 혁신·미래·책임교육이 활짝 피는 학습도시 세종 구현 첫걸음 내디뎌 -

박노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1/15 [14:12]

세종시교육청, 조직문화 혁신 위해 간부회의 확 바꿔!

- 혁신·미래·책임교육이 활짝 피는 학습도시 세종 구현 첫걸음 내디뎌 -

박노민 기자 | 입력 : 2019/01/15 [14:12]

▲ 세종시교육청이 2019년 기해년 새해를 맞아 조직문화 혁신과 조직내 소통 강화의 첫걸음으로 매주 진행해오던 「주간정책협의회」를 토론중심 회의방식으로 개선했다.                                                                          © 박노민 기자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 이하 세종시교육청)이 2019년 기해년 새해를 맞아 조직문화 혁신과 조직내 소통 강화의 첫걸음으로 매주 진행해오던 「주간정책협의회」를 토론중심 회의방식으로 개선했다고 15일 밝혔다.
그동안 「주간정책협의회」는 본청 직제 순에 따라 부서의 주요업무를 부서장이 단순 보고하고 공유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어 왔으나,
올해부터는 교육현안과 이슈를 2개 내외로 사전에 선정하여 이 안건에 대해 집중토의를 진행하는 방식으로 주간정책협의회 운영 방식을 개선했다.
지난 14일 주간정책협의회에서는 ▲2019년도 세출예산 집행지침 개정을 주제로 정해 열띤 토의를 진행했다.
또한, 일방향적인 회의문화를 탈피해 간부들의 경험과 역량을 집약한 공유와 토론 중심의 양방향 회의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기존 교육감을 중심으로 직위와 직제 순으로 배치됐던 지정석을 폐지하고 자유로운 배석이 가능하도록 조치했다.
최교진 교육감은 “토의 중심의 활기찬 회의를 통해 직원 간에 세종교육정책 및 주요현안을 상호 공유하여 공감대를 형성하고, 스스로 문제점을 진단하며, 대안을 제시하는 교육자치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주간정책협의회 개선은 혁신교육, 미래교육, 책임교육, 학습도시 세종의 4대 정책 방향이 튼튼히 뿌리내릴 수 있는 조직문화 혁신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거꾸로 보자. 신선함의 서체...캘리그라피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