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낙동강 상류 구미보까지 수문 점차적 개방

애써 만들고 쉽게 뚫고

박한진 발행인 | 기사입력 2019/01/25 [17:03]

환경부, 낙동강 상류 구미보까지 수문 점차적 개방

애써 만들고 쉽게 뚫고

박한진 발행인 | 입력 : 2019/01/25 [17:03]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낙동강 상류 구미보의 수문을 1월 24일 오전 9시부터 점차적으로 개방(E.L 32.5m→25.5m)한다고 밝혔다.
 
○ 환경부는 1월 23일 선산문화회관(경북 구미시 선산읍 소재)에서 구미보 개방·관측(모니터링) 민‧관 협의체를 개최하여 지자체, 지역농민대표, 전문가 등과 보 개방 계획을 논의하였다.
 
○ 당초 환경부는 낙동강 상류 3개 보(상주, 낙단, 구미)를 지난해 10월 중순부터 개방하여 관찰(모니터링)할 계획이었으나,
 
- 지자체·농민 등에서 농업용수 이용 장애 등의 우려를 제기함에 따라 지속적으로 소통하여 보 개방 일정을 조정하였다.
 
□ 그동안 환경부는 보 개방에 따른 우려사항 해소방안을 지역사회와 함께 논의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 우선, 지하수 문제 발생에 대한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보 개방 전 지하수 대책을 시행하는 등 문제발생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노력했다.
 
- 이를 위해 지난해 10월 이후 보 주변 지역의 지하수 이용현황을 조사*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지하수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을 대상으로 겨울철에도 사용되는 관정에 대한 대체관정을 개발하는 등 지하수 대책**을 추진해왔다.
 
* 구미시 지하수 이용현황 조사완료(2018년 11월)
** 보 개방에 영향을 받지 않는 대체관정 개발, 펌프교체 및 관정시설 보수 등
 
○ 또한, 농업용수 이용에 장애가 없도록 양수장 가동 이전인 4월 초에 차질 없이 수위를 회복할 계획이며,
 
※ 제49회 낙동강 댐·보연계운영협의회(2018년 11월 7일) 의결사항: 필요시 안동·임하댐 용수를 활용하여 신속히 보 수위 회복
 
- 이러한 사전조치에도 물이용에 피해가 발생할 경우 조속히 피해구제에 나서기로 했다.
 
○ 아울러 환경부는 민‧관협의체 및 설명회* 등을 통해 이와 같은 피해방지 대책과 보 개방 취지 등에 대해 지자체·주민 등과 지속적으로 소통했다.
 
* 낙동강 중‧상류 민관협의체(7회), 구미보민관협의체(1회), 면담(5회) 및 설명회(6차) 등
 
- 특히, 보 개방은 해체를 전제로 추진하는 것이 아니라, 객관적 평가를 위한 실측 관측(모니터링) 자료 확보를 위해 일시적으로 개방하는 것임을 명확하게 설명했다.
 
□ 구미보 인근 어패류 구제 및 수생태계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수위를 시간당 2~5cm 수준으로 서서히 내릴 계획이다.
 
○ 2월 중 수문이 완전 개방되어 목표수위*에 도달될 예정이며, 3월중 수위 회복이 시작되면 양수장 가동기 전 관리수위로 회복된다.
 
* 수문 완전 개방이나 하류 칠곡보 수위에 따라 최저 E.L 25.5m 도달 예정
 
○ 이번 구미보 개방으로 확보될 관측(모니터링) 자료는 과학적인 평가 등을 거쳐 올해 연말까지 마련될 낙동강 보 처리방안의 중요한 기초 자료로 쓰일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여행을 통해 행복을 전달하는 ‘한밭관광여행사’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