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수출부터 FTA를 활용한 중소기업…수출 생존율 훨씬 높아

- 관세청, FTA 활용을 통한 내수→수출 전환기업 설문결과 발표 -

배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1/29 [13:10]

최초 수출부터 FTA를 활용한 중소기업…수출 생존율 훨씬 높아

- 관세청, FTA 활용을 통한 내수→수출 전환기업 설문결과 발표 -

배영철 기자 | 입력 : 2019/01/29 [13:10]

□ 관세청은 최근 5년간 FTA 컨설팅 이후 내수기업에서 수출기업으로 전환한 261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수출 지속 여부와 애로사항 등을 지난 해11월21일부터12월20일까지 조사해 그 결과를29일 발표했다.

 

□ FTA를 활용해 최초 수출을 시작한 중소기업이 다음 해에도 수출을 지속하는 비율(수출생존율)은75.4%로 신생 수출기업 평균*(50.8%)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관세청 2017년 기업무역활동 통계(`18.7.10자 보도) 4년차 수출 생존율도 신생 수출기업 평균이 20.8%인 반면, FTA를 활용한 전환 기업은 58.1%가 수출을 지속했다. 同 설문을 통해 중소기업이 수출 시장에 진입하여 수출을 존속하는 주요 요인 등을 조사했다.

 

내수기업에서 수출기업으로 전환하게 된 계기경영자와 임직원의 해외지향성(73%), 자사 제품의 해외 경쟁력 자신감(68%), 협소한 국내시장 극복(64%)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기업의 86.1%`FTA 활용이 수출시장 개척에 도움이 된다`고 인식했고, 69.0%는`원산지증명서 발급이 제품 가격 경쟁력 확보에 도움이 됐다`고 응답했다.

 

수출 전환 시 애로사항에 대해서는 상대국의 규격품질 인증 복잡(46.6%), 자금 부족(41.7%), 해외 바이어와의 컨택 어려움(38.9%) 등 주로 수출 계약 이전 단계에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응답했으며, FTA 활용이 어렵다고 응답한 기업은 16.5%에 그쳤다. 설문 대상기업이 관세청의 FTA 컨설팅을 받고 수출을 시작한 기업들인 만큼, 일반 중소 수출기업에 비해 FTA 활용에 큰 어려움을 느끼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수출입 중소기업의54.4%가FTA활용에 어려움 호소(중기중앙회, `17.9)

□ 한편, `18 기준 수출을 중단한 기업들은 내부요인으로 제품 경쟁력 저하(18.8%), 전문 인력 이탈(17.4%), 외부요인으로 원자재 가격 상승(23.6%), 경기침체(20.0%) 등을 꼽았다. 반면 수출 지속기업내부요인으로 우수한 경영진(16.8%), 가격 경쟁력(15.2%) 등을, 외부요인으로 해외판로 확보(26.9%)를 가장 큰 요인으로 인식하였다.

 

□ 설문 결과에 대해 관세청은 “중소기업의 성공적 수출 시장 진입을 위해, FTA를 활용해 제품의 가격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전하며, “관세청이 올해 시작하는 수출 전환기업 인큐베이팅 컨설팅을 받는 것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수출 전환기업 인큐베이팅 컨설팅(YES FTA 컨설팅 A유형)최초 수출을 준비하는 중소중견 기업들을 대상으로, 일반적인 수출통관‧환급 절차부터 원산지관리시스템 구축, 인증수출자 지정, 원산지증명서 발급 등 수출에 필요한 것이라면 A부터 Z까지 지원하는 원스톱 컨설팅이다.  2월 7일부터 관할 세관에 전자우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관세청 FTA 포털(fta.customs.go.kr) 또는 각 본부세관 수출입기업지원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비의 심장에 조조의 열정을 더하라」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