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정시아-오승은, "너무 마음 아파" 아미동 비석문화마을의 아픈 역사 직면!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3/08 [14:53]

'배틀트립' 정시아-오승은, "너무 마음 아파" 아미동 비석문화마을의 아픈 역사 직면!

김정화 | 입력 : 2019/03/08 [14:53]



‘배틀트립’ 정시아-오승은이 부산 아미동 비석문화마을의 아픈 역사와 마주한다.

 

KBS 2TV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이 신학기를 맞아 3월 한 달간 ‘세상이 학교다’ 특집을 선보인다. 이 가운데 오는 9일(토) 방송에서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여행 설계자로 나선 자타공인 역사 전문가 ‘설민석의 3식 투어’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이번 주에는 체험단으로 출격한 정시아-오승은이 ‘피란수도 부산’으로 엄마와 아이가 함께 할 수 있는 역사 공부 여행을 떠난다고 해 관심이 높아진다.

 

이날 정시아-오승은은 설민석의 설계에 따라 ‘아미동 비석문화마을’로 향했다. 아미동 비석문화마을은 6.25 전쟁 피란 시절 일본인 공동묘지가 있었던 곳에 집을 짓고 살았던 대한민국 선조들의 애환을 느낄 수 있는 곳. 두 사람은 묘지 비석을 주춧돌 삼아 지어진 집부터 비석과 시멘트를 섞어 쌓아 올린 계단-담장 등 마을을 곳곳에 남은 아픈 역사의 상흔에 “너무 마음 아프다”며 숙연해지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묘지가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간 정시아-오승은은 “알고 보니까 보인다. 몰랐으면 전혀 상상도 못했을 애환”이라며 듣고 보니 보이는 비석들의 흔적에 눈을 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더욱이 두 사람은 “아이들이 보면 좋을 것 같다”면서 아미동 비석문화마을이 가진 아픔과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해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전해져 관심이 고조된다.

 

‘배틀트립’ 측은 “정시아-오승은은 걸음마다 눈에 띠는 비석들의 흔적에 말을 잇지 못했다”면서, “두 사람의 여행기를 통해 부산이 가진 아픈 역사를 되새겨볼 수 있을 것이다. ‘설민석의 3식 투어-부산 편’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원조 여행 설계 예능 프로그램 KBS 2TV ‘배틀트립’은 오는 9일(토)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배틀트립’>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비의 심장에 조조의 열정을 더하라」
1/2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