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 운영-산불방지 총력 대응

4월 15일까지-대형산불 위험지역에 진화자원 집중 투입

김준 기자 | 기사입력 2019/03/14 [10:36]

산림청,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 운영-산불방지 총력 대응

4월 15일까지-대형산불 위험지역에 진화자원 집중 투입

김준 기자 | 입력 : 2019/03/14 [10:36]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봄철 건조한 날씨로 전국에 동시다발 산불과 대형산불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오는 15일부터 415일까지를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산불방지 총력 대응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34월은고온·건조한 날이 많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특히, 강원·경북 동해안지역은 높새바람 등 봄철 잦은 강풍으로 동시다발 및 대형산불 발생 위험이 매우 높다.

최근 10(’09’18) 간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에 발생한 산불은 128, 피해면적 296ha연간 산불건수의 30%, 피해면적의 44%차지하고 있다. 100ha 이상의 대형산불도 모두 9건 발생한 바 있어 산불재난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에 따라 산림청은 중앙 및 지역 산불방지대책본부를 24시간 비상근무체계로 전환하는 등 대응태세를 강화한다.

 

먼저주요 산불발생 원인인 논·밭두렁 태우기 등 소각행위와 입산자실화 예방을 위해 감시인력 지역책임제를 시행하고 야외 활동인구가많은 주말에는 공무원 기동단속을 실시한다. 드론을 통한 공중감시도 병행한다.

또한 지자체의 재난 예·경보 시스템을 통한 산불예방·계도 방송과 산불안전 교육을 실시해 논·밭두렁 소각으로 인한 산불발생과 인명사고를 예방하고, 산불위험도에 따른 군 사격훈련 통제를 추진한다.

아울러 대형산불 위험이 높은 동해안 지역과 경기북부 비무장지대(DMZ) 산불대응을 위해 산림헬기 5대를 전진배치하고, 지자체 임차헬기의 상호지원과 소방청·국방부 헬기의 신속한 지원체계를 통해초기 대응을 강화한다.

 

특히 대형산불 방지를 위한 지역산불방지협의회를 가동하고 산림청 중앙산불현장지원단과 산불현장 지휘지원단을 운영한다. 소방청·경찰청등 유관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현장대응도 강화할 방침이다.

대형산불 발생 위험이 높은 강원도 동해안지역은지난해 출범한 동해안산불방지센터를 중심으로 강원도, 국방부, 기상청, 국립공원 등 유관기관과 대비 및 대응에 나선다.

또 야간 및 중·대형 산불의 신속한 진화를 위해 중앙산불현장지원단을파견하고 드론을 활용한 실시간 산불상황 분석과 광역단위 공중·특수진화대 투입으로 24시간 이내 산불을 진화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산불현장통합지휘본부를 지원하기 위해 지역별 산불현장지휘지원단을 파견하고 지자체장의 현장지휘 강화, 진화자원 통합운영, 주민대피, 유관기관 협업, 언론 브리핑 등을 추진한다.

 

최수천 산림보호국장은 봄철은 고온·건조한 날씨의 영향으로 산불이 집중되는 시기라고 밝히고, “이 기간 사전대비 대응이 중요한 만큼 선제적 예방과 신속한 대응으로 대형산불을 방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비의 심장에 조조의 열정을 더하라」
1/2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