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교육청, 독도전시관‘지도로 읽는 한국 영토, 독도’특별전 개최

- 세종독도전시관(새롬고 내) 오는 4월 13일까지 고지도 33점 전시 -

노엄록 기자 | 기사입력 2019/03/28 [10:24]

세종시교육청, 독도전시관‘지도로 읽는 한국 영토, 독도’특별전 개최

- 세종독도전시관(새롬고 내) 오는 4월 13일까지 고지도 33점 전시 -

노엄록 기자 | 입력 : 2019/03/28 [10:24]

▲ 세종독도전시관‘지도로 읽는 한국 영토, 독도’특별전 개최     © 노엄록 기자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 독도전시관(관장 윤재국, 이하 세종독도전시관)은 최근 일본의 역사 왜곡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오는 413일까지 새롬고등학교 1층 로비에서 독도지도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특별전의 주제는 지도로 읽는 한국 영토, 독도이며 전시될 지도는 한국영토인 독도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조선 팔도총도(朝鮮 八道總圖)'대동여지도(大東輿地圖)' 우리나라만의 지도제작 기법이 숨어 있어 지도 속 독도의 위치가 다른 이유를 알려주는 팔도도(八道圖)'천하총도(天下摠圖)' 1895년 일본에서 제작된 일청한군용정도(日淸韓軍用精圖)' 1904년 일본에서 제작된 일로만한상세지도(日露滿韓詳細地圖)' 동해바다 표기의 변천 과정이 나타나 있는 세계지도' 한국령 독도의 근간이 되는 ‘SCAPIN 지도등 총 33점이다.

이번 전시회는 세종독도전시관호야지리박물관(강원도 영월군 소재)’이 공동으로 주관하며,

이번 특별전은 첫째, 우리나라 고지도는 독도의 위치를 어떻게 우리의 영토로 그려왔는가? 둘째, 일본의 근대지도는 독도를 어떻게 한국의 영토로 그리고 있는가? 셋째, 세계의 고지도는 동해 바다를 지도에 어떻게 표기해 왔는가? 넷째, 오늘날 세계지도는 독도를 어떻게 일본에 편향되게 그리고 있는가? 4가지 테마로 구성되어 관람객들이 평소 쉽게 접하기 어려운 지도를 바르게 읽어 한국 영토 독도의 지도 속 진실을 이해하기 쉽게 준비됐다.

▲ 호야지리박물관 양재룡 관장이 새롬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독도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 노엄록 기자

특히, 호야지리박물관 양재룡 관장이 전시기간 중에 새롬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지도가 증명하는 한국영토 독도의 진실을 주제로 독도 특강을 할 예정으로, 전시회의 질을 한층 높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윤재국 새롬고 교장(겸 독도전시관장)일본이 국정교과서 역사 왜곡에 이어 외교청서까지도 독도 침탈의 야욕을 드러내고 있는 시대적 상황 속에 우리나라는 독도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전문성을 갖추어야 한다면서,

이번 전시회를 통해서 우리 학생들과 지역의 교육공동체 구성원들이 한국 영토 독도에 대한 자부심과 당위성을 인식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6일 일본 문부과학성이 일본의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초등학교 사회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하는 등 최근 일본의 역사 왜곡이 심화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비의 심장에 조조의 열정을 더하라」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