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드디어 붙는다, 장룡 음문석 vs 쏭삭 안창환 ‘주먹 맞대결’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4/05 [14:43]

‘열혈사제’ 드디어 붙는다, 장룡 음문석 vs 쏭삭 안창환 ‘주먹 맞대결’

김정화 | 입력 : 2019/04/05 [14:43]



‘열혈사제’ 장룡 음문석과 쏭삭 안창환이 드디어 맞붙는다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극본 박재범/연출 이명우/제작 삼화네트웍스)를 통해 최고의 신스틸러로 등극한 두 배우가 있다. 바로 단발머리 깡패 음문석(장룡 역)과 태국 청년 안창환(쏭삭 역)이다. 두 배우는 한 번 보면 잊을 수 없는 개성 넘치는 스타일, 자신만의 색깔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고 있다.

 

극중 쏭삭은 매일같이 장룡에게 당하는 약자였다. 장룡은 ‘간장공장 공장장’ 등 어려운 발음을 시키며 쏭삭을 무시하고 괴롭혔다. 그러나 이렇게 당하기만 하던 쏭삭의 정체가 태국 왕실 경호원이었다는 것이 밝혀졌다. 시청자들은 쏭삭의 복수혈전을 고대하며, 두 사람이 빨리 만났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이러한 기대에 부응하듯 장룡과 쏭삭의 맞대결을 예고하는 29, 30회 장면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4월 5일 ‘열혈사제’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는 거리 한가운데에서 팽팽한 신경전을 펼치는 장룡, 쏭삭의 모습이 담겨 있다.

 

사진 속 쏭삭은 두 주먹을 불끈 쥔 채 장룡을 매섭게 쏘아보고 있다. 장룡 앞에서 움츠러들던 짠내 가득한 쏭삭의 모습은 이제 찾아볼 수 없다. 무에타이 능력자 다운 쏭삭의 포스가 그의 멋진 액션을 기대하게 만든다.

 

이러한 쏭삭의 변화에 코웃음을 치는 장룡은 특유의 깐죽거림으로 쏭삭을 약 올리고 있다.  트레이드마크인 단발머리를 찰랑 흔들며 자세를 취하고 있는 장룡. 그 역시 두 주먹을 위로 올리고 있어, 과연 두 사람 중 승자가 누가 될 것인지 열혈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장룡과 쏭삭 주변에는 여러 사람들이 몰려 있어 이들의 싸움 대결에 대한 흥미를 높인다. 장룡에게 온갖 설움을 당하던 쏭삭의 복수혈전은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톡톡 튀는 개성으로 ‘열혈사제’의 신스틸러로 등극한 음문석, 안창환의 맞대결이 시청자들에게 또 어떤 색다른 즐거움을 안길지, 본 장면이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 29, 30회에서는 경찰서장을 무너뜨리기 위한 김해일(김남길 분)-구대영(김성균 분)-박경선(이하늬 분) 등 ‘구담 어벤져스’의 공조가 펼쳐진다. 이 과정에서 마지막 구담구 히어로의 합류가 있을 예정. 클럽 ‘라이징문’의 실소유주인 경찰서장을 감방에 보내기 위한 이들의 작전이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를 높이고 있다. ‘열혈사제’ 29, 30회는 4월 5일(금)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삼화네트웍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비의 심장에 조조의 열정을 더하라」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