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2’ 4번째 게스트, 21년째 독도 지킴이 ‘호사카 유지’ 출연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4/05 [14:41]

‘대화의 희열2’ 4번째 게스트, 21년째 독도 지킴이 ‘호사카 유지’ 출연

김정화 | 입력 : 2019/04/05 [14:41]



21년째 독도를 연구 중인 ‘독도 지킴이’ 호사카 유지가 ‘대화의 희열2’에 출격한다.

 

KBS 2TV ‘대화의 희열2’은 시대를 움직이는 ‘한 사람’의 명사와 만나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는 토크쇼다. 그 어떤 토크쇼에서도 들을 수 없는 한 사람의 솔직한 인생 이야기, 그로부터 뻗어 나가는 다양한 대화 주제가 시청자들에게 화두를 던지며 울림을 전하고 있다. 앞서 요식업계 대부 백종원,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라디오DJ 배철수가 출연해 방송 후 많은 화제를 모았다.

 

이런 가운데 4월 6일 방송되는 ‘대화의 희열2’을 찾은 4번째 게스트는 ‘독도 지킴이’로 유명한 호사카 유지 교수다. 호사카 유지는 독도, 일본군 ‘위안부’ 역사 왜곡에 대해 그 누구보다 치열하게 연구하고, 일본의 주장에 맞서 증거를 찾아온 인물이다.

 

일본에서 나고 자란 그가 왜 이토록 독도 연구에 몰입하고 있는 것일지, 궁금증을 자극할 수밖에 없다. 이날 호사카 유지는 한 학생의 우연한 질문으로 시작해 21년간 독도에 대한 자료를 찾아다녔던 일들을 털어놓았다고. 이 과정에서 일본인들로부터 악플과 감시를 받았던 일화도 말해 충격을 더했다. 과연 호사카 유지는 어떤 계기로 독도를 연구하게 됐고, 한국에 오게 된 것일까.

 

또한 호사카 유지는 2003년 국적을 한국으로 바꾸며, 완전한 한국인이 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호사카 유지가 개명을 하지 않는 이유는 “일본 이름을 쓰면서 독도가 한국 영토라는 것을 주장해야 더 효과적이지 않을까”라는 생각 때문이라고. 이어 그는 “독도는 한국 땅”이라는 명확한 증거를 논리적으로 제시하며 출연진들의 감탄을 자아냈는 후문이다.

 

이렇듯 “독도는 한국땅”에서 시작한 대화는 일본군 ‘위안부’, 한일 갈등, 21세기 新친일파, 독립운동가 등에 대한 주제로 뻗어갔다고 한다. 이날 호사카 유지와 함께 한 대화는 우리가 반드시 알아야 하는 역사의 진실을 깊이 있고 정확하게 짚어 나가며, 모두의 가슴을 울컥하고 뜨겁게 만들었다고 한다.

 

때로는 치열한 깨달음으로, 때로는 따뜻한 위로로 다가올 ‘대화의 희열2’ 호사카 유지와의 대화는 4월 6일(토) 밤 10시 45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대화의 희열2’>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비의 심장에 조조의 열정을 더하라」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