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석포 산림피해지 복원대책 자문위원회 개최

- 원인 조사, 오염기여도 분석에 토양·대기순환 등 전문가 의견 수렴 -

최윤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4/15 [21:52]

산림청, 석포 산림피해지 복원대책 자문위원회 개최

- 원인 조사, 오염기여도 분석에 토양·대기순환 등 전문가 의견 수렴 -

최윤정 기자 | 입력 : 2019/04/15 [21:52]

▲ 15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산림청 석포 산림피해지 복원대책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 최윤정 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15일 정부대전청사에서경북 봉화군 석포면 인근 산림피해지 복원대책 마련을 위한 제4차 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석포지역은 수년 전부터 소나무림의 집단 고사현상이 발생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밝혀진 피해규모만 87ha에 달한다. 피해면적이 점차 확대되고 있지만 정확한 피해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환경단체 등은 산림 주변의 제련소에서 유래한 오염물질을 주요 원인으로지목했다. 그러나 과거 발생한 산불과 지역 특성상 자연 상태에서 중금속농도가 높아 오염물질이 직접적인 원인으로 보기 어렵다는 반대 의견도 제기됐다.

 

이에 산림청은 과거 조사내용을 종합적으로 재검토하고 토양, 대기순환, 식물생리·생태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단을 꾸려 석포면 산림피해의직접적인 원인을 파악하고 복원방안 마련을 추진하고 있다.

 

산림청은 조사의 투명성·전문성 등을 높이기 위해 계획 수립 단계부터 조사 진행까지 전 과정에 걸쳐 자체 자문위원회의 자문을 거치고 있다.

 

이날 자문위원들은 지난해 8월 착수한 석포지역 산림피해 원인조사 및 복원방향 연구용역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또 이번 회의에는 환경부가 주관하는 안동댐 상류지역 정책협의회괄 전담팀(태스크포스·TF) 김정수 분과장이 참석해 산림, 환경, 생태 등 범정부적 대책 마련에 관한 의견을 제시했다.

 

권장현 산림환경보호과장은 석포 산림피해지의 원인과 오염기여도를 정확히 분석해 체계적인 복원·관리모델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중간보고회에서나온 의견대로 5월 중 현장워크숍과 토론회를 열고 현장의 여건을 반영한실질적인 복원방향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비의 심장에 조조의 열정을 더하라」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