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의 피땀눈물, 애타는 김명수 ‘단짠케미 폭발’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6/05 [09:51]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의 피땀눈물, 애타는 김명수 ‘단짠케미 폭발’

김정화 | 입력 : 2019/06/05 [09:51]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의 단짠케미가 폭발한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연출 이정섭/제작 빅토리콘텐츠, 몬스터유니온) 속 발레리나 이연서(신혜선 분)와 천사 단(김명수 분)의 설렘과 힐링을 넘나드는 특별한 조합이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그려진 이연서와 단의 깜짝 입맞춤 장면은 설렘 폭탄을 안겨주며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오늘(5일) 방송되는 ‘단, 하나의 사랑’ 9~10회에서는 예상치 못한 입맞춤으로 감정의 폭풍을 맞는 이연서와 단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따뜻한 사랑의 감정을 처음으로 느낀 이연서와 천사로서는 상상도 못할 사랑의 감정에 휩싸이게 된 단. 시청자들도 심장 졸이게 만들 ‘단연 커플’의 로맨스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단, 하나의 사랑’ 제작진은 이연서와 단의 단짠케미 폭발 장면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발레 연습에 매진하고 있는 이연서, 그리고 그녀를 걱정하며 애태우는 단의 모습이 눈을 뗄 수 없게 하는 것.

 

사진 속 이연서는 피로 물든 발을 살펴보고 있다. 땀으로 젖은 이연서의 얼굴, 핏물 가득한 토슈즈는 그녀가 얼마나 발레 연습에 몰입했는지를 짐작하게 한다. 앞서 발레 복귀 선언을 한 이연서는 갑작스럽게 잡힌 무대에 서기 위해 연습에 돌입하게 된다. 그러나 마음만큼 따라주지 않는 몸으로 인해 불안감에 휩싸이게 된다고.

 

이러한 이연서를 걱정하는 건 천사 단뿐이다. 이연서의 옆에서 안절부절못한 채 그녀를 바라보는 단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단은 이연서가 바닥에 주저앉자 바로 달려가는가 하면, 애틋한 눈빛으로 이연서를 걱정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들을 둘러싼 심각하고도 진지한 분위기는 이전에는 본 적 없는 애절한 기류를 형성, 본 장면을 더욱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방송에 앞선 예고 영상에서 단에게 “좋아하는 줄 알았어. 나 좋아했어?”라고 묻는 이연서의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과연 이들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일지, 또 단은 이연서의 물음에 어떤 대답을 들려줄 것인지 호기심을 모으며, 열혈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한편 수목극 1위를 이어가고 있는 KBS 2TV '단, 하나의 사랑'은 방송 2주만에 시청률 9.7%(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단, 하나의 사랑’ 9~10회는 6월 5일(수)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단, 하나의 사랑’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비의 심장에 조조의 열정을 더하라」
1/2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