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선제적 대응…남은음식물 관리 철저

◇ 남은음식물 돼지 직접 급여 금지 및 양돈농가별 지정담당관제 시행으로 남은음식물에 대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 철저

배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6/05 [22:13]

아프리카돼지열병 선제적 대응…남은음식물 관리 철저

◇ 남은음식물 돼지 직접 급여 금지 및 양돈농가별 지정담당관제 시행으로 남은음식물에 대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 철저

배영철 기자 | 입력 : 2019/06/05 [22:13]

▲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홍보자료     © 배영철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의 국내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선제적 조치는 남은음식물을 농가에서 직접 처리 후 사료로 여하는 것을 금지하는내용의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개정을 비롯해양돈농가별 지정담당관제를운영하여 지도·점검을 강화하는 등 ASF을 선제적으로차단하고, 야생멧돼지를 통한 유입을 방지하기 위한 접경지역 예찰,야생멧돼지 사전 포획 등이 포함된다.

 

환경부는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을 조속히 개정하여 7월 중 자가 급여 금지조치를 시행하고, 양돈농가에 대해 ASF가 종료될 때까지 지도·감독을 강화할 계획이다.

 

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지자체와 합동으로전국의 남은 음식물급여하는 양돈농가 257곳을 대상으로, 농가별로 담당 공무원을지정하여 가열처리 등 사료공정 준수여부 등에 대한 합동 지도점검을시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양돈농가 및 처리업체 등의 남은음식물 시료분석을 통해 ASF 이러스 검출여부를 조사하고, 환경부 차관 주재로 일일상황점검회의를 개최하여 ASF 대응상황을 꼼꼼히 점검한다.

 

환경부는 양돈농가에 남은음식물을 제공하는 집단급식소나 대형음식점 등 다량배출사업장의 관리·감독도 철저히 실시할 계획이다.

 

다량배출사업장은 집단급식소만 전국에 57천여 개에 달하고 대형음식점(200이상 면적)은 수시로 개·폐업되는 등 남은음식물배출원 파악과 엄정관리에 어려움이 있어 왔다.

 

올해 513일부터 40일간 입법예고 중인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계기로 학교, 군부대, 교도소공공기관 집단급식소 및 민간위탁급식업관계자와 간담회를개최하여,

 

 

우선적으로 감량기 설치 등을 통해 남은음식물 발생을 줄이, 남은음식물 처리방식을 양돈농가에 맡기는 대신에 전문처리업체로 전환하는 등 대체방안을 강구해 줄 것을 협조 요청했다.

 

환경부는 ASF 등 가축전염병 예방의 기본이 남은음식물 줄이기에있다고 보고, 전 국민을 대상으로 남은음식물 줄이기 동참할것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정부, 지자체, 업계, 국민 등 모든 사회 주체가 공동으로 참여하남은음식물로 인한 사회적 비용에 대해 경각심을 일깨우고 화된 소비 유형(패턴)에 부합하는 생활 속 실천수칙을 마련한다.

 

또한, 남은음식물 줄이기 손수제작물(UCC), 만화(웹툰), 영상 등을 제작하여전광판, 지하철, 케이티엑스(KTX) 열차 내 송출하며, 광고지(포스터)제작하여 전국 다량배출사업장에 일제히배부·홍보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은혜 부총리, 광명시 우수교육정책 현장 방문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