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약자, 철도 이용이 가장 편리해

‘18년 교통약자 1,509만명, ‘17년 대비 26만↑…전체 인구 29%

김현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6/06 [16:18]

교통약자, 철도 이용이 가장 편리해

‘18년 교통약자 1,509만명, ‘17년 대비 26만↑…전체 인구 29%

김현정 기자 | 입력 : 2019/06/06 [16:18]

▲ 교통약자가 이용하는 이동편의시설이 교통약자법상 세부기준에 적합하게 설치된 정도     © 김현정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9단위 지자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도 교통약자 이동편의실태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18년말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교통약자전체인구(5,212만명)의 약 29%1,509만명(4명중 1)으로 ‘17년에 비해26만명 증가했다.

 

교통약자 유형별로는 고령화 추세에 따라 고령자(65세 이상)765만명으로가장 높은 비율(50%)을 차지했고, 어린이, 장애인,영유아 동반자, 임산부 순으로 높았다.

 

교통수단, 여객시설, 도로(보행환경)를 대상으로 한 이동편의시설의기준 적합률9개도 평균 69.4%로 조사되었으며, ‘16조사결과에비해 2.1%p 증가하여, 점차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상별로 보면, 버스철도 등 교통수단이 73.8%, 터미널철도역사 등여객시설 70.1%, 보도육교 등도로(보행환경)64.2%로 조사되었다.

 

교통수단별 기준 적합률은철도(98.6%)가 가장 높고, 버스(86.7%),도시광역철도(79.6%), 항공기(69.7%), 여객선(34.3%)순으로 나타났다.

- 항공기평가기준을 보다 구체화함에 따라 해당 시설을 확보하지 못한저비용 항공사를 중심으로 기준 적합률하락하였고,

 

-여객선구조적으로 이동편의시설 설치가 곤란한 10년이 경과한 노후 선박대부분이라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여객시설별 기준 적합률은 공공의 관리 비율이 높은 도시광역철도 역사(83.2%)가 가장 높고, 공항(82.3%),철도역사(81.9%), 여객선터미널(79.3%)이며, 민간에서 관리하고 있는버스터미널(60.9%)관리대상 수가많은버스정류장(32.8%)은 상대적으로 낮았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화재청, 담양 관매도 후박나무의 링링 피해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