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회원 자격으로 국제철도협력기구 장관회의 첫 참석

우즈벡 장관회의서 23년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장관회의 유치 성공

박한진 발행인 | 기사입력 2019/06/07 [20:14]

한국, 정회원 자격으로 국제철도협력기구 장관회의 첫 참석

우즈벡 장관회의서 23년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장관회의 유치 성공

박한진 발행인 | 입력 : 2019/06/07 [20:14]

 

▲ 한국과 다른 모습의 영국 런던역 철도 모습이다.                                       © 박한진 발행인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201964일부터 7일까지 우즈베키스탄타슈켄트에서 진행되는 47국제철도협력기구(OSJD)장관회의에서대한민국이 51OSJD 장관회의(2023)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국제철도협력기구(OSJD)19566유럽-아시아 간 국제철도 운행위해 창설된 국제기구로서 국제철도운송협정을 관장하고 국제운송표준원칙을 수립한다.

 

OSJD에는 러시아, 중국, 몽골, 북한 등 29개 정회원국, 철도 운영회사 등으로 구성된 45개 제휴회사, 7개 옵저버 회사등이 참여하여 유라시아 철도 운영 및 기술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다.

 

대한민국은 201867일 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에서 개최된 46OSJD 장관회의에서 기존 회원국의 만장일치29번째 정회원국이 되었다.

 

▲ 스코틀랜드의 철도역     © 박한진 발행인

 

이번 47OSJD 장관회의는 대한민국이 OSJD에 정회원으로 가입한처음으로 참석하는 장관회의, 국토교통부 김경욱 2차관비롯한 24개국의 장관급 대표단과 UIC(국제철도연맹),EEC(유라시아경제위원회), OECD ITF(국제교통포럼)사무총장 등 관련국제기구가참석하였다.

이번 회의에서는 향후OSJD 장관회의 개최장소, 대한민국 SMPS·SMGS 가입, 2018OSJD 활동 결과, 2020년 이후 OSJD 업무 프로그램 14개 의제가 논의되었다.

 

▲ 한국과 달리 철도역에 들어가면 계단의 이용이 없이 바로 탈 수 있는 철도역 개찰구 모습                       © 박한진 발행인

 

김경욱 국토교통부 제2차관“2023년으로 예정된 51OSJD 장관회의대한민국에서 개최하기로 결정된 만큼, 성공적인 회의 개최를 위한준비를 철저히 하고 회원국 간 국제철도 운송을 위한 협력방안도 지속적으로 도출해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스코틀랜드 Glasgow Central 철도역의 대합실 모습                             © 박한진 발행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비의 심장에 조조의 열정을 더하라」
1/2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