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으로 돌아간 따오기…38마리는 적응 중, 2마리는 폐사

5월 22일 방사한 따오기 40마리 모두 창녕 복원센터훈련장 떠나

김현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6/25 [20:26]

자연으로 돌아간 따오기…38마리는 적응 중, 2마리는 폐사

5월 22일 방사한 따오기 40마리 모두 창녕 복원센터훈련장 떠나

김현정 기자 | 입력 : 2019/06/25 [20:26]

 

▲ 우포 따오기 쉼터에서 먹이를 먹고 있는 따오기     © 김현정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와 문화재청(청장 정재숙), 경상남도(지사 김경수), 창녕군(군수 한정우)522일부터 경남창녕 우포 따오기복원센터의자연적응훈련장을 떠난 따오기 40마리를 최근 관찰한 결과, 38마리는자연 상태에서 적응 중이고 2마리는 폐사했다고 밝혔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이자 천연기념물 198호인 따오기는 올해522일 생물다양성의 날 및 습지의 날 기념식에 맞춰 연방사됐다.

 

연방사는 야생생물에 압박(스트레스)을 주지 않고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방사 방식으로 따오기복원센터 야생적응훈련장의 출입문이 열리면,따오기가 야생과 훈련장을 오가다가 스스로 자연으로 나가도록하는방식이다.

 

연방사를 시작한 522일에 10마리가 야생으로 우선 나갔으며, 그날 이후 열린 자연적응훈련장 문을 통해 나머지 30마리도 스스로자연으로 돌아갔다.

창녕군 우포따오기사업소가522일부터 최근까지 자연으로 돌아간 따오기 40마리의 생존여부를 조사한 결과, 38마리는 창녕 우포늪인근과 낙동강중하류 일대에서 살고 있으며, 2마리의 암컷(2015년생,2016년생)은 폐사한 것으로나타났다.

 

현재(625일 기준) 야생 정착 과정에 있는 38마리 중 23마리는 우포따오기복원센터 인근에서 살고 있다. 우포늪과 인접한 창녕군이방면과 유어면 일대에는 8마리가, 낙동강과 인접한 창녕군 남지읍과합천군, 고령군, 함안군 일대에는 7마리가 관찰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비의 심장에 조조의 열정을 더하라」
1/2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