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최고 신스틸러 ‘기생충’ 이정은, ‘대화의 희열2’ 피날레 장식!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6/28 [15:18]

2019 최고 신스틸러 ‘기생충’ 이정은, ‘대화의 희열2’ 피날레 장식!

김정화 | 입력 : 2019/06/28 [15:18]



2019 최고 신스틸러 배우 이정은이 ‘대화의 희열2’ 마지막을 장식한다.

 

유일한 당신과 나누는 무한한 이야기 KBS 2TV 대표 토크쇼 ‘대화의 희열’이 오는 6월 29일(토) 시즌2를 종료한다. 그 마지막을 빛낼 게스트 역시 막강하다. 2019년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군 화제작 영화 ‘기생충’의 신스틸러 이정은이 출연을 예고한 것. 이제야 빛을 본 29년차 배우 이정은의 연기 인생 이야기가 남다른 울림을 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어디선가 갑자기 툭 튀어나온 배우처럼 보이지만, 이정은은 그동안 수많은 작품에 얼굴을 비춘 배우다.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함안댁, ‘눈이 부시게’의 혜자 엄마를 비롯해, 영화 ‘변호인’, ‘택시운전사’, ‘옥자’ 등. “이름은 몰라도 얼굴은 안다”는 말을 들을 정도로, 다양한 작품 안에 이정은이 있었다.

 

특히 2019년은 이정은에게 더욱 특별한 해다. ‘눈이 부시게’로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여자조연상을 수상하고, ‘기생충’으로 칸의 레드카펫도 밟았다. 그야말로 대세배우로 떠오른 것.

 

이날 이정은은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마트 같은 데서 알아보신다”며, “더 알아보시라고 천천히 걷는다”고 너스레를 떨며 호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이정은은 그동안 무명배우로 살아온 길을 되짚으며,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극단 활동을 하는 동안에는 일정한 수입이 없다 보니 부업으로 각종 아르바이트를 섭렵했다는 것. 이정은은 노동 연기에 대한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내며 이야기를 쏟아냈다. 또한 이정은은 배가 고픈데도 계속 연기를 할 수 있던 동력을 밝히며, 수많은 무명배우들을 향한 애정 어린 말을 전했다고 한다.

 

아줌마1, 마트 직원 등 이름 없는 배역부터 실력을 쌓아, 2019년 최고의 전성기를 맞은 배우 이정은. 배우라는 꿈의 시작부터 대중을 사로잡은 그녀만의 연기 비결, ‘마더’ 김혜자와의 잊지 못할 첫 만남, ‘기생충’의 비하인드 스토리, 봉준호 감독과의 인연 등이 모두 공개될 이정은과의 대화에 기대가 더해진다.

 

KBS 2TV ‘대화의 희열2’ 마지막을 의미 있게 빛낼, 배우 이정은과의 만남은 6월 29일 토요일 밤 10시 45분 공개된다.

 

<사진제공= KBS 2TV ‘대화의 희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현미 국토부 장관, 주한아세안 10개국 대사와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 논의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