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도 제1차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 43개 지정

청년 주거문제․지속가능 마을 사업 관심 많은 청년사업가 참여․활약 높아

박한진 발행인 | 기사입력 2019/07/08 [19:45]

2019년도 제1차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 43개 지정

청년 주거문제․지속가능 마을 사업 관심 많은 청년사업가 참여․활약 높아

박한진 발행인 | 입력 : 2019/07/08 [19:45]

 

▲ 주식회사 공유를위한창조     © 박한진 발행인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도시재생사업 분야의43개 기업국토교통형예비사회적기업으로지정하고 사회적기업으로 육성한다.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은 국토교통분야에 특화된 사회적기업의육성을 위하여 ’18년도에 도입되었으며, 현재46의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이활동하고 있다.

 

 

지난 3월부터 2개월간 진행된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공모에는 총 87개의 기업이 신청하였으며, 서류심사와 현장실사, 위원회 심사 등을 거쳐 43개 기업이 최종 선정되었다.

 

이번에 새롭게 지정된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 중에는 청년주거문제해결지속가능한 마을 조성을 위해 힘쓰고 있는 청년사업가들이 눈에 띈다.

 

민달팽이주택협동조합2014년 설립 이후 청년주거문제 해결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서울, 경기, 전주에서 총 10(55, 160여명)달팽이집을 시세의 50%~80% 이하로 청년들에게 공급하고, 입주자들의 자립과 자치적인 커뮤니티 형성을 지원한다.

 

 

주식회사 공유를위한창조2014년 설립되어 지속가능한 마을조성을 돕고 있다. 도시재생사업 커뮤니티센터 등 공유공간을 운영 하고, 도시재생사업 대상지 내 지역주민과 마을공동체의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과함께협동조합, 마을기업 등의 창업도 지원한다.

 

▲ 주식회사 공유를위한창조     © 박한진 발행인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된 기업에게는 고용노동부와 지자체가 추진하는 재정지원 사업(일자리 창출사업 인건비, 전문인력 인건비, 사업개발비 지원)에 대한 참여자격부여된다.

 

또한, 사업화지원 심사와 주택도시기금 융자상품 실행을 위한 보증심사 시 가점 부여, 융자한도 상향(총 사업비의 70%80%)다양한 혜택(국토교통부 자체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비의 심장에 조조의 열정을 더하라」
1/2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