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마다 다른 교외체험학습 신청기간‧ 보고서 제출기간 표준화 된다

- 반일(半日‧4시간) 운영 등 시·도교육청에 제도개선 권고 -

박한진 발행인 | 기사입력 2019/07/15 [11:25]

학교마다 다른 교외체험학습 신청기간‧ 보고서 제출기간 표준화 된다

- 반일(半日‧4시간) 운영 등 시·도교육청에 제도개선 권고 -

박한진 발행인 | 입력 : 2019/07/15 [11:25]

 

  초고 학생의 교외체험학습 신청기간과보고서 제출기간이 표준화되고 반일(半日4시간) 운영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학교장이 허가하는 교외체험학습(이하 교외체험학습)신청과 보고서 제출기간이 학교마다 제각각 운영돼 학생과 학부모에게 주는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 학교장 허가 교외체험학습효율화방안을 마련해 시도 교육청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  

고 학교장은 시·도교육청의 운영지침, 가이드라인 등에 따라세부규칙을 정해 교육상 필요하다면 보호자의 동의를 얻어 학생의견학, 가족여행, 각종 체험학습 등 학교 밖 활동을수업으로 인정하는 교외체험학습을 허가할 수 있다. 교외체험학습은 학칙이 정하는 범위 안에서 수업으로 인정된다.  

그러나 학교장의 재량에 따라 교외체험학습 신청이나 사후 보고서제출기간이 1~16일로 다양하고, 각 기간에 대한 안내가부족해 학생과 학부모들이 혼란스러워 불만민원이 발생했다. 교외체험학습을 1일 단위로만 운영해 학부모 직장에서 보편화된 반일연가(4시간)와 연계활용이 어려워 불편이 발생했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시·도 교육청별로 교외체험학습 신청 및 보고서제출 기간을 표준화해 이를 서식에 안내하고, 필요 시 반일(4시간)도 운영해 학생과 학부모가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금년 12월까지 개선할 것을 권고했다.

 국민권익위 안준호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이번 제도개선으로 초··학생들의 교외체험학습이 보다 편리하게 운영되고 활성화 될 것으로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우리 위원회의정부혁신 실행과제인국민의 목소리를 담은 생활밀착형 제도개선의 일환으로 국민 삶과밀접한 분야의 제도개선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비의 심장에 조조의 열정을 더하라」
1/2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