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인의 부패·공익신고자 보호 인식 강화한다

국민권익위·한국언론진흥재단, 26일 수습기자 대상

박노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8/24 [09:56]

언론인의 부패·공익신고자 보호 인식 강화한다

국민권익위·한국언론진흥재단, 26일 수습기자 대상

박노민 기자 | 입력 : 2019/08/24 [09:56]

 

▲ 수습기자 일러스트 컷자료.  일러스트 아이클릭아트.     © 박노민 기자

 

언론계에 첫 발을 내딛는 수습기자를 대상으로 부패·공익신고자보호제도 교육이 처음 실시된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이사장 민병욱)의 수습기자 교육과정에서 부패·공익신고자 보호제도에 대한 이해와 필요성에 대한 교육을 26일 실시한다.

 

공익신고자 보호법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관한 법률누구든지 동의 없이 부패·공익신고자의 인적사항이나신고자임을 미루어 알 수 있는 사실을 다른 사람에게 알려주거나 공개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이를 위반하는 경우 최대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올해 6연예인의 마약투약 혐의와 은폐의혹을 신고한 공익신고자의 실명과 자택이 언론을 통해 무분별하게방송·보도된 사례가 발생했다.

 

국민권익위는 즉시 신고자 실명 공개 보도들에 대한 보도경위와 사실관계를 확인해 신고자의 실명을 최초 보도한 기자와 신고자의 집을 찾아가 초인종을 누르는 장면을 방송에 노출시킨 기자가 공익신고자 보호법12조를 위반했다고 판단, 이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사회적 영향력과 전파력이 높은 언론을 통해 신고자의 신분이 노출될경우 돌이키기 어려운 피해가 발생 될 수 있는 점을 고려할 때, 사후적제재뿐만 아니라 사전적 예방을 위한 대책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번수습기자를 대상으로 한 교육은 그 대책의 일환으로 한국언론진흥재단과협업을 통해 추진됐다.

 

국민권익위는 이번 교육에서 그간의 제도 운영경험을 바탕으로 부패·공익신고자 보호제도의 의의와 필요성, 신고방법 및 처리절차 등 제도전반에 대한 주요 내용을 소개한다.

 

이와 함께신고자 신분 유출에 대한 경각심을 가질 수 있도록 신분 유출사례와 이에 따른 제재 등을 안내할 계획이다.

 

국민권익위 민성심 심사보호국장은 이번 교육은 국민권익위가 신고자보호와 관련해 언론인을 대상으로 처음 실시하는 교육이라는 점에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교육이 정례화 되어 유사 사례의 재발을 방지하고 신고자 보호가 강화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한국언론진흥재단 정민 미디어진흥실장은 민주주의를 지키고 발전시키기 위해 언론의 자유가 보장돼야 하지만 동시에 사회 내의 공익적가치를 지키기 위해 공익신고자의 비밀 또한 보장되어야 한다.”라며,앞으로 재단은 언론인 교육에 공익신고자 보호를 비롯해 취재보도윤리교육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화재청, 담양 관매도 후박나무의 링링 피해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