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표시기준 위반 24개 생활화학제품 회수 조치

◇ 환경부, 접착제 및 세정제 등에서 안전·표시기준 위반 제품 적발

최윤정 편집장 | 기사입력 2019/08/30 [13:23]

안전·표시기준 위반 24개 생활화학제품 회수 조치

◇ 환경부, 접착제 및 세정제 등에서 안전·표시기준 위반 제품 적발

최윤정 편집장 | 입력 : 2019/08/30 [13:23]

 

▲ 환경부, 식약처, 산업부에서 제공한 위해상품정보를 유통업체 본사에 일괄 전송, 유통사는 이 정보를 각 매장에 전송 해 판매를 차단하도록 하는 시스템     © 최윤정 편집장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유해물질 함유기준을 초과했거나, 안전기준 확인신고를 하지 않고 시중에 유통된 15개 업체 24개 생활화학제품을 적발하여 829일부터 회수 조치에 들어간다.

 

이들 제품은 생활화학제품 및 살생물제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이하 화학제품안전법)‘에 따라 지정된 안전확인대상생활화학제품으로, 올해 상반기 안전표시기준 준수여부를 조사받은 제품들이다.

 

전체 위반제품 중 접착제 1개 제품에서 폼알데하이드가 안전기준(100mg/kg)4배 초과하여 검출되었고, 나머지 23개 제품은 국내의제조수입자가 유해물질 안전기준 적합 여부를 확인 및 신고하지 않은 상태로 시장에 유통하다가 적발됐다.

 

환경부는 이들 제품이 더 이상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운영하는 위해상품 판매차단시스템*에 이들 제품의 판매금지를 829일 요청했으며, 아울러 ()한국온라인쇼핑협회에도 유통 금지를 요청했다.위반제품 제조수입업체는 화학제품안전법37조 등에 따라 소비자에게이미 판매된 제품을 안전한 제품으로 교환 또는 환불해 주어야 하며,유통사에 납품한 제품도 모두 수거해야 한다.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제조수입업체의 고객센터나 구매처에서교환 또는 반품하거나, 즉시 교환반품이 곤란한 경우에는밀봉해서 제품을 사용하지 말고 추후 교환반품하면 된다. 해당 제품의정보는초록누리 사이트(생활환경안전정보시스템, ecolife.me.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환경부는 회수명령이나 판매금지 조치 등에도 불구하고 미처 회수되지 못한 제품이 시장에서 퇴출될 수 있도록 이들 제품의 재유통 여부를 집중적으로 감시(모니터링)할 계획이다.

 

한편, 환경부는 올해 2월 중순 안전확인대상생활화학제품 지정 및 안전표시기준고시 시행을 통해(필터)형 보존처리제품, 인공 눈 뿌리개(스프레이) 등을안전확인대상생활화학제품에 새로 추가하여, 세정제, 방향제,탈취제 등 총 35품목관리하고 있다.

 

환경부는 방향제, 초 등 소규모 사업자를 대상으로 컨설팅 사업 등을 통해 제도이행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소비자들의 건강에 위해를 줄 가능성이 있는 안전표시기준위반 제품을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안전성 조사를 강화하여 안전확인대상생활화학제품으로 인한 국민 불안을 줄이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화재청, 담양 관매도 후박나무의 링링 피해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