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그녀를 둘러싼 후반부 이야기 포인트는?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9/03 [09:50]

'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그녀를 둘러싼 후반부 이야기 포인트는?

김정화 | 입력 : 2019/09/03 [09:50]



‘여름아 부탁해’ 속 배우 이영은의 행보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극본 구지원/ 연출 성준해)에서 왕금희 역을 맡아 매회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배우 이영은을 둘러싼 긴장감 있는 전개가 눈길을 끌고 있는 가운데 후반부 관전 포인트를 꼽아봤다.

 

먼저 금희가 시련 끝에 입양한 아들 여름이를 끝까지 지켜낼 수 있을지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금희는 주상미(이채영 분)의 방해를 딛고 우여곡절 끝에 여름이를 입양하게 되었지만, 사실 여름이의 정체가 주상원(윤선우 분)의 아들이었음이 밝혀졌다. 이 사실을 알고 있는 상원의 엄마 허경애(문희경 분)가 여름이를 데려오기로 마음먹은 현재, 앞으로 금희가 진실을 알게 된 후 어떻게 여름이를 지켜내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 서로 호감을 느끼고 있는 금희와 상원, 두 사람의 앞날이 어떻게 흘러가게 될지 역시 후반부 관전 포인트로 자리잡았다. 윤선경(변주은 분)으로부터 상원의 진심을 전해들은 금희는 상원과 거리를 두기 시작했고, 이를 눈치챈 상원은 금희에게 진심을 전했지만 그녀는 그런 그를 차갑게 대했다. 심지어 금희의 엄마 나영심(김혜옥 분)이 상원의 누나가 금희의 남편을 뺏은 상미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앞으로 두 사람의 앞날이 순탄치 않음을 예고, 어떤 방식으로 극복해나갈지도 주목된다.

 

한편,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는 매주 월~금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KBS1 ‘여름아 부탁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문화재청, 담양 관매도 후박나무의 링링 피해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