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제13호 태풍 링링 피해방지에 총력

실시간 태풍상황 감시, 비상조치 실시 및 현장점검 등 ‘인명피해 전무’,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 대응

최윤정 편집장 | 기사입력 2019/09/06 [10:48]

환경부, 제13호 태풍 링링 피해방지에 총력

실시간 태풍상황 감시, 비상조치 실시 및 현장점검 등 ‘인명피해 전무’,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 대응

최윤정 편집장 | 입력 : 2019/09/06 [10:48]

 

▲ 홍수특보지점 현황 (60개지점)     © 최윤정 편집장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제13호 태풍 링링의 북상으로 우리나라에 심각한 인적물적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현장대응 태세 점검 등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 대응체계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링링에 대한 관측(모니터링)과 즉각적인 대응을 위해 환경부 본부를 비롯해 한강낙동강금강영산강 등 4개 홍수통제소상황실을 중심으로 24시간 비상 대응체계를 본격 가동하여 태풍으로인한 피해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먼저, ‘링링의 북상에 대비하여 현재 20다목적댐에서 54.4억 톤의홍수조절용량을 확보하고 강우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댐의 저수량을조절하고 있다.

 

환경부는 홍수기(621일부터 920)에는 발전댐의 수위를 기존보다 낮게 유지하여 홍수조절용량을 추가로확보하고,

 

또한, 댐의 홍수조절과 함께 전국하천 60주요지점에 대해 하천의수위관측 결과 등을 토대로수위변동을 분석하여 위험 예측 시 관계기관 및 주민에게 홍수특보를 발령하여 피해를 방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태풍 링링북상으로 북한지역에 비가 많이 내릴 것으로예상됨에 따라, 임진강 등 접경지역에 위치한 남북 공유하천의수대응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국방부, 연천군 등 관계기관과 정보공유 및 상황전파 체계를 구축하고, 상시 감시체계도 운영하는 등 철저한 안전관리를 하고 있다.

한편,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96일 오후 430분 서울 서초구 소재 한강홍수통제소를 방문하여 환경부 본부, 4개 홍수통제소 및 한국수자원공사의 태풍 링링대응상황을 점검하면서,

 

홍수 및 환경시설과 관련한인명피해 전무’, ‘산피해 최소화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줄 것을 지시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현미 국토부 장관, 주한아세안 10개국 대사와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 논의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