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종묘생산 중앙심의회’ 개최

- 17일,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에서... 산림자원정책의 선순환 체계 구축 -

박정서 기자 | 기사입력 2019/09/17 [15:44]

산림청, ‘종묘생산 중앙심의회’ 개최

- 17일,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에서... 산림자원정책의 선순환 체계 구축 -

박정서 기자 | 입력 : 2019/09/17 [15:44]

 

▲ 9월 17일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에서 개최된 ‘종묘생산 중앙심의회'     © 박정서 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917일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에서 종묘생산 중앙심의회를 개최했다. 이번심의회에서는 종묘·조림·벌채 사업에 대한 향후 3년간 수요를 예측해 종자와 묘목의 생산계획을 점검하고, 각 사업에 대한 연계성을 강화하기 위한 논의가 진행된다.

 

  이날 회의에는 5개 지방산림청과 9개 광역시·도 묘목 생산담당자, 국립산림과학원, 국립산림품종센터, 외부전문가 등 27명이 참석했다.

 

  각 지방산림청과 광역시·도는 기관별 지난해 심의에 따른 2019년 묘목생산결과와 향후 3(‘20~’22) 묘목생산·조림 계획을 발표한다. 계획에는 최근 3년간의 조림면적, 주요수종 변화, 산주 수요, 지역산림계획 등이 반영된다.

 

  산림청은 이번 심의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산림자원정책 추진 방향을 설정하며 국립산림과학원과 국립산림품종센터, 외부전문가 등은 각 기관이 발표한 계획의 적정성 등을 심의하고 조정에 나선다.

 

  중앙심의 이후에는 심의결과에 따른 사업량 조정 등의 후속조치를 거쳐,사업계획과 예산 및 평가에 반영하는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

 

  한창술 산림자원과장은종묘생산 중앙심의회를 통해 묘목을 안정적으로공급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경제적으로 가치 있는 산림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은혜 부총리, 유치원 공공성 강화 행보 계속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