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해양 및 기상 위성 관측자료 공동 활용한다

천리안위성 2호(환경‧해양 및 기상) 관측자료 융․복합을 통한 새로운 위성 활용 기술 개발의 토대 구축

박노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9/18 [11:09]

환경·해양 및 기상 위성 관측자료 공동 활용한다

천리안위성 2호(환경‧해양 및 기상) 관측자료 융․복합을 통한 새로운 위성 활용 기술 개발의 토대 구축

박노민 기자 | 입력 : 2019/09/18 [11:09]

▲ 천리안 위성 2B 소개     © 박노민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919일 서울 서초구엘타워골드홀에서 천리안위성 2(2A/2B) ·복합 활용 연수회개최한다.

 

정지궤도 위성인 천리안위성 2호는 201812월에 발사된 기상 위성(2A)20203월에 발사예정인 환경해양 위성(2B)으로 구성됐다.

 

정부혁신 과제의 하나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위성의 활용 극대화를 위해 환경위성센터(국립환경과학원), 국가기상위성센터(기상청), 해양위성센터(한국해양과학기술원)공동으로 주최한다.

 

3개 위성 운영기관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첫걸음인 이 행사는 위성관련 전문가 및 관계자 80여명이 참석한다.

 

리안위성 1호는 지난 20106월 발사된 우리나라 최초의 통신해양기상위성이며 기상과 해양감시를 기반으로 날씨, 기후, 재난 등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다.

 

천리안위성 2호에 속한 환경해양 위성(2B)이 발사에 성공하면 먼저 궤도에 안착한 상 위성(2A)포함하여 세계 최초로 동일 정지궤도상 3개의 지구관측센서가 동시에 운용될 예정이다.

 

환경 위성(2B)의 탑재체는 대기오염물질인 미세먼지, 이산화황, 이산화질소, 오존, 폼알데하이드의발생원을 추적하고 장거리 이동 현황과 영향을 감시한다.

 

이번행사에서는환경-해양-기상 위성자료의 융·복합을 통한 환경해양 위성(2B)의 탑재체산출물의 처리기술 향상, 저궤도 위성 등 다른 위성을 이용한 검보정 등 새로운 위성활용방안을 중점적으로논의한다.

 

또한 정지궤도 환경위성 관측자료에 해양·기상 관측 요소를추가·분석할경우위성 산출물의 정확도 향상과 새로운 기술 개발 등의 동반상승효과도 예상된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이번 행사는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위성센터와위성운영기관이 상생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며, 위성 관측자료 정확도 향상 및 새로운위성 활용기술의 개발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은혜 부총리, 유치원 공공성 강화 행보 계속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