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끼임, 자동문 갇힘사고 없도록 건축안전 기준을 개선키로

방문 끼임 사고 방지 장치 : 손끼임방지장치 1종 → 문닫힘방지장치 등 추가

박한진 발행인 | 기사입력 2019/09/23 [12:48]

손끼임, 자동문 갇힘사고 없도록 건축안전 기준을 개선키로

방문 끼임 사고 방지 장치 : 손끼임방지장치 1종 → 문닫힘방지장치 등 추가

박한진 발행인 | 입력 : 2019/09/23 [12:48]

▲ 자동문 수동개방버튼 설치위치 : 임의 설치 → 쉽게 누를 수 있는 높이에 설치     © 박한진 발행인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온라인 국민제안등을 통하여 접수된 정책아이디어를 활용하여 실내 건축 안전의 실효성을 제고하기 위한실내건축의 구조ㆍ시공방법 등에 관한 기준개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추진되는 실내건축의 구조ㆍ시공방법 등에 관한 기준개정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아파트 방문 등에 설치되는 끼임 사고 방지 장치를 다양한 장치중에서 선택할 수 있도록 하여, 기준의 실효성을 높인다.

 

아파트 실내 문에는 끼임 사고 방지를 위하여 손끼임 방지 장치설치하도록 하고 있으나,

 

- 미관상의 이유로 손끼임 방지장치를 설치하지 않거나, 임의로 철거하는 사례가 있어 개선요구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졌다.

 

 

 

ㅇ 이번 개정안에서는 기존 손끼임 방지장치 외에도 동등한 효과를 누릴 수 있는 다른 장치(e.g. 문닫힘 방지장치 등)선택하여 설치할 수 있도록 하여 문끼임 사고 방지의 실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자동문 수동개방버튼은 누구나 쉽게 누를 수 있는 높이에 설치하여야 한다.

 

고장난 자동문을 수동으로 개방하려면 수동개방버튼을 눌러야 하나, 제조업체가 임의적인 위치에 수동개방버튼을 설치하였는데,

 

- 일부 개방버튼은 사용성에 대한 고려 없이 어린이 등이 누르기 어려운 위치에 설치되어 기준 개선 요구가 있었다.

 

 

ㅇ 이번 개정안에서는 국민 정책 제안을 수용하여 누구나 쉽게 누를수 있는 높이(바닥으로부터 0.8m~1.5m)에 자동문 수동개방버튼을 설치하도록 기준을 마련하였다.

 

 

국토교통부 김상문 건축정책관이번 개정안은 국민들의 생활에 불편함을 주던 기준들을 국민들의 제안을 듣고, 실생활에 필요개선안을 마련하였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라고 하면서,

 

앞으로도 국민들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이고 작은 불편함이라도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공공건축 컨퍼런스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