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산림종자처리시설’로 우수 종자 안정적 공급!

- 산림청, 23일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에서 설계 중간보고회 개최 -

박한진 발행인 | 기사입력 2019/09/23 [20:05]

‘스마트 산림종자처리시설’로 우수 종자 안정적 공급!

- 산림청, 23일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에서 설계 중간보고회 개최 -

박한진 발행인 | 입력 : 2019/09/23 [20:05]

 

▲ '스마트 산림종자처리시설' 설계 중간보고회     © 박한진 발행인

 

  산림청(청장 김재현)923일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에서 스마트 산림종자처리시설설치를 위한 설계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스마트 산림종자처리시설이란 발아율이 우수한 산림종자를 지속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종자 처리과정(건조탈종정선선별코팅포장 )일괄 처리되는 시설을 말한다. 이 시설은 종자를 최대 100톤까지저장이가능하다.

 

스마트 산림종자처리시설설치 사업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추진되며, 국비 1245천만원을 투입해 종자처리 전 과정을 일괄 기계화·자동화하는 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다.

 

이번 중간보고회에서는 착수 이후 사업추진 보고향후 추진계획발표했다. 건축 실시설계 배치구획 및 전체 설계에 대해서는 전문가의견을 수렴하여 진행되었으며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설계용역을 올해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한창술 산림자원과장은 스마트 산림종자처리시설 조성을 통해 고품질 종자를 안정적으로 공급함과 동시에 인력난을 해결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은혜 부총리, 유치원 공공성 강화 행보 계속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