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산지 국산으로 둔갑시킨 4천억대 태양광 모듈 수출 적발

- 국내 단순 조립을 한국산으로 속여․․․ 기획단속 확대 -

배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9/24 [09:19]

원산지 국산으로 둔갑시킨 4천억대 태양광 모듈 수출 적발

- 국내 단순 조립을 한국산으로 속여․․․ 기획단속 확대 -

배영철 기자 | 입력 : 2019/09/24 [09:19]

 

▲ 원산지 오인 표시 사진     © 배영철 기자

 

관세청(청장 김영문)20139월부터 20198월까지 외국산 태양광 셀을 단순 연결하여 태양광 모듈 254만점(시가 4,343억원)조립한 후, 그 원산지를 국산으로 위장하여 미국 등지로 수출A사 등 2개 업체를 대외무역법과 관세법 위반 혐의로 적발하여 검찰에 송치하고, 과징금 13천만원도 부과하였다.

 

태양광 셀을 연결하여 태양광 모듈을 만드는 과정은 단순한 조립 수준이기에 대외무역법령에 따라 태양광 모듈의 원산지는태양광 셀의 원산지로 결정된다.

 

A사 등은 태양광 협회의 안내, 세관 설명회, 자체 법리 검토 등을통해 외국산 태양광 셀로 만든 태양광 모듈의 원산지를 한국산으로 표시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태양광 모듈의 원산지를 국제적으로 품질을 인정받은 한국산으로표시할 경우 다른 신흥시장 생산품에 비해 상대적으로 고가에 판매할 수 있고, 한국산을 선호하는 해외 거래처와의 거래 관계를유지하기 위해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들은 국내에서 수출하는 태양광 모듈 제품에 원산지한국산(Made in Korea)’으로 허위 표시하거나, 한국에서 조립(Assembled in Korea)’으로 오인 표시하였다.

 

심지어, 태양광 모듈을 수출하면서 세관에 원산지를 한국산으로허위 신고한 뒤, 이를 근거로 상공회의소에서 한국산 원산지증명서를 발급받아 해외 거래처에 제공하기도 하였다.

 

관세청 관계자는 이러한 국산 가장 수출 행위가 국가 신인도 하락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정부의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전환 정책에 부응하여 동종물품을생산하는 국내 제조기업의 가격 경쟁력 저하, 수출 감소, 고용 후퇴등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적지 않다고 밝혔다.

 

관세청은 앞으로도 국내 산업 보호, 일자리 창출등을 위해 유사품목을 수출입하는 기업들에 대한 정보분석과 기획단속을 확대하는 등 국산 가장 수출 행위를 지속적으로 단속할 계획이라며 보도 자료에 공개된 범죄 내용은 재판을 통해 사실로 확정된 은 아니라고 덧 붙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은혜 부총리, 유치원 공공성 강화 행보 계속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