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정원’ 오지은 아들 강준혁, 이태성 만날까? 대형 파란 예고! 긴장감↑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9/27 [11:23]

‘황금정원’ 오지은 아들 강준혁, 이태성 만날까? 대형 파란 예고! 긴장감↑

김정화 | 입력 : 2019/09/27 [11:23]

 

 

‘황금정원’ 오지은이 또 다시 궁지에 몰린다. 오지은의 숨겨둔 아들 강준혁이 회사까지 모습을 드러낸 것. 더욱이 남편 이태성이 강준혁을 직접 불러냈다고 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2주 연속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황금토요일’을 만들고 있는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극본 박현주/연출 이대영/제작 김종학프로덕션)의 41-44회 예고편(https://tv.naver.com/v/9936747)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오지은(사비나 역)이 숨겨둔 아들 강준혁(이믿음 역)으로 인해 또 다시 궁지에 몰릴 것이 예고되며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고조시킨다.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오지은이 차화연(진남희 역)과 다정한 모습을 보이는 것도 잠시 이내 사색이 돼 이목을 끈다. 자신의 숨겨둔 아들 강준혁이 눈 앞에 나타난 것. 앞서 시어머니 차화연의 집에 초대돼 오지은을 당황시켰던 강준혁이 이번에는 차화연의 회사까지 모습을 드러내 또 한번 오지은의 숨통을 옥죄인다.

 

오지은은 “애들이 여기 웬일이에요?”라며 한껏 날이 선 목소리로 묻는데, “본부장님(=이태성)이 부르셨어요”라는 대답이 또 한번의 파란을 예고하게 한다. 앞서 이태성(최준기 역)은 과거 오지은과 문지윤(이성욱 역)의 사실혼 관계뿐만 아니라 강준혁이 오지은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하지만 오지은의 모든 과거를 덮고 관계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던 바. 이태성이 어떤 이유로 오지은 몰래 강준혁을 불러낸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나아가 아들 강준혁의 존재 자체에 예민한 반응을 보여왔던 오지은이 이를 알고 어떤 반응을 보일지, 이로 인해 두 사람 사이에 불화가 생기는 것은 아닐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예고편이 공개되자 각종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와 예고편만 봐도 미쳤다”, “사비나 아무리 그래도 아들한테 너무하다. 믿음이 의기소침한 표정 맴찢”, “10분마다 비밀이랑 사건 터지는 듯. 저 세상 전개를 뛰어넘으셨다”, “이태성 강준혁 왜 부른 거지? 진짜 예측불가”, “황금정원 보면서 토요일 마무리하면 진짜 속이 뻥 뚫림. 이번 주도 기대 중”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은 인생을 뿌리째 도둑맞은 여자 은동주(한지혜 분)의 인생 되찾기로 진실을 숨기는 자와 쫓는 자의 아슬아슬한 인생 게임을 그릴 예정.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한다.

 

<사진-김종학프로덕션>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은혜 부총리, 유치원 공공성 강화 행보 계속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