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차단에 전 행정력 집중

- 오세현 아산시장, 방역초소 방문...방역태세 점검

김정화 | 기사입력 2019/10/04 [12:25]

아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차단에 전 행정력 집중

- 오세현 아산시장, 방역초소 방문...방역태세 점검

김정화 | 입력 : 2019/10/04 [12:25]

오세현 아산시장이 아프리카돼지열병 소독방역을 직접하고 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10월 4일 아침 영인면 월선리에 설치된 방역초소를 방문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태세를 점검하고 축산 관련 차량에 대한 방역 활동을 벌였다.

 

이번 방역초소 점검은 ‘예방활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오 시장의 관심과 집중을 표현 것으로 방역관계 공무원들의 긴장감을 늦추지 않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오 시장은 초소를 방문해 방역 관계자를 격려하고 방역태세 점검차 방역복 등 규정에 적합한 복장을 갖추고 가축운반차량 소독을 실시했다.

 

오 시장은 ”돼지열병을 막는 일에 티끌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무엇이든지 해야 된다. 아산은 충남의 관문이다. 우리의 활동은 충남의 방역과도 연계되는 것으로 아산시가 무너지면 충남이 무너진다라는 각오로 예방활동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산시는 현재 거점소독시설 3개소와 농가 이동통제초소 10개소를 정상 운영 중이다.

 

남은 음식물 직접처리(시설허가)급여농가 3농가에 대한 현장점검과 방역 취약농가 16농가에 대한 진출입로 순회소독을 실시중이며 전화예찰 및 지속적 문자 메시지로 농가 자체 방역을 독려 중이다.

 

또 전 직원이 비상근무조를 편성, 재난안전대책본부와 방역초소에서 비상근무 중이기도 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은혜 부총리, 유치원 공공성 강화 행보 계속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