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4일부터 전조등, 보조발판 등 27건 튜닝규제 완화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개정․시행...튜닝 규제완화 본격화

박한진 발행인 | 기사입력 2019/10/14 [13:25]

10.14일부터 전조등, 보조발판 등 27건 튜닝규제 완화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개정․시행...튜닝 규제완화 본격화

박한진 발행인 | 입력 : 2019/10/14 [13:25]

 

  © 박한진 발행인                                                                     아이클릭아트  일러스트 컷 자료제공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난 8.8일 발표한 자동차 튜닝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국토교통부 고시인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개정되어 1014일 시행되었다고 밝혔다.

 

그동안 자동차 튜닝 시 승인이 필요한 대상들 중에서 국토교통부장관이 고시하는 경미한 사항들은 예외적으로 튜닝 승인·검사를 면제(59)하였으며,

 

이번 개정은 튜닝 현장의 의견수렴,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안전성 검토를 거쳐추가 발굴한 경미한 사항들을 튜닝 활성화차원에서규제 완화하는 것이다.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주요 개정내용은 다음과 같다.

경미한 튜닝사항27튜닝승인·검사 면제 대상으로확대

 

루프캐리어, 수하물운반구 등 12건은 기존에도 튜닝 승인·검사가 면제되었으나, 설치 시 길이·높이·너비가 일정 기준을 초과하는 경우가 있었고, 이 경우는 튜닝 승인과 검사를 받아야만 했다.

 

- 그러나, 이러한 장치들은 사용자 편의목적에서 설치되는 것으로 안전에는 큰 문제가 없고, 새로운 제품들이 시장에 지속적으로 출시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여 규제를 완화하기로 했다.

 

특히, 현장에서 수요가 많은 승하차용 보조발판의 경우, 기존에는튜닝 시 차 너비에서 30~40까지만 허용되었으나, 보조발판은 노약자나 어린이들의 승차편의를 도모할 수 있는 장치임을 감안하여 좌우 각각 50까지 허용하기로 하였다.

 

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과 윤진환 과장은 이번에 규제가 완화되는튜닝사례 27튜닝승인·검사가 면제되며, 연간 약 2만여 건(총 튜닝승인 16만여건 대비 약 12% 수준)이 면제되는 효과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현미 국토부 장관, 주한아세안 10개국 대사와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 논의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