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위해 363억 원 긴급 투입

11월 5일 국무회의서 목적예비비 255억 원 지원 의결에 따라 지방비 108억 원과 함께 총 363억 원 투입

박한진 발행인 | 기사입력 2019/11/05 [18:09]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위해 363억 원 긴급 투입

11월 5일 국무회의서 목적예비비 255억 원 지원 의결에 따라 지방비 108억 원과 함께 총 363억 원 투입

박한진 발행인 | 입력 : 2019/11/05 [18:09]

 

▲ 전 국민을 불안케 만들고 있는 야생 멧돼지          © 박한진 발행인

 

정부는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의역을 위해 목적예비비 255억 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115오전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예비비는 감염 우려 멧돼지의 이동을 차단하고, 멧돼지 서식도 저감을 위한 포획 강화 대책에 추가 사용되며 국비 255억 원에지방비 108억 원을 합해 총사업비 363억 원이 투입된다.

, 지자체는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을 위해 울타리설치, 포획틀 구입 등에 재난기금 등 자체 재원을 사용해 왔으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속 발생함에 따라 재원 부족으로 애로를 겪고 있는 상황이었다.

예비비가 투입되는 주요 사업은 다음과 같다.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 196억 원

- 감염된 멧돼지를 가두기 위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점을 2단으로 둘러싸는 1~2차 울타리 설치에 109억 원을 투입한다.

- 접경지역 멧돼지의 남하를 차단할 동서 광역 울타리(실설치 약 193) 설치에 87억 원을 지출한다.

멧돼지 개체수 저감 167억 원

- 전국적인 멧돼지 포획 활동 장려를 위해 마리당 20만 원의 포획신고 포상금을 지급하며 규모는 60억 원이다.

-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과 인접지역 13개 시군의 멧돼지 저감을 위한 포획틀 250개와 포획트랩 4,600개 설치에 30억 원을투입한다.

- 멧돼지 폐사체의 소각, 매몰 등 적정 처리를 위해 2차 차단지역북부 17개 시군에 폐사체 처리비 77억 원을 투입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국무회의를 마친 직후 환경부 서울 종합상황실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상황 점검회의(영상)를 주재하여,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대책 추진상황과 계획, 소속 기관별 대응상황 등을 보고 받고,이번 예비비 투입으로 부족했던 재원이 충당된 만큼,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대책 강화방안(10. 27.)’따른 방역 대책이 현장에서 차질없이이행됨으로써,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조속히 종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현미 국토부 장관, 주한아세안 10개국 대사와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 논의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