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다양성 보전에 앞장선 청소년을 위한 축제 한마당

2019년 생물다양성 페스티벌, 11월 9일 서울대 멀티미디어 강의동 대회의실에서 개최

박한진 발행인 | 기사입력 2019/11/08 [14:24]

생물다양성 보전에 앞장선 청소년을 위한 축제 한마당

2019년 생물다양성 페스티벌, 11월 9일 서울대 멀티미디어 강의동 대회의실에서 개최

박한진 발행인 | 입력 : 2019/11/08 [14:24]

 

▲ 청소년리더 최우수상: 서산중앙고등학교 “Explore”의 활동모습  © 박한진 발행인



 환경부(장관 조명래)119일 오후 1시부터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멀티미디어강의동 대회의실에서 ‘2019년 생물다양성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올해로 14회를 맞이한 생물다양성 페스티벌은 생물다양성의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생물자원보전 활동에 앞장선 청소년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생물다양성 보전 활동에 모범을 보인 제14청소년리더(26개교 45241)2019년 그린기자단(27)에게수료증을 수여한다.

 

또한, 활동 우수팀을 선정하여 환경부 장관상을 시상하고, 생물다양성 이야기공연(토크콘서트)와 함께 올해 활동 내용을 각 팀별로발표하는 부대행사도 열릴 예정이다.

 

청소년리더 최우수상에는 서산중앙고 익스플로어(Explore)'와 대덕중‘2기 도룡골 서포터즈가 선정됐다.

 

우수상에는 마석고 묵현천 세이버’, 서산중앙고등학교 렙틸리아(Reptilia)’, 대덕중학교 브이아이피(V.I.P) 탐험대’, 대덕중 대덕 트리', 대전글꽃중학교 미세이버-(MiSaver-M)' 등이 선정됐다.

최우수상에 선정된 스플로어(Explore)'팀은 서산시 옥녀봉 및 가야산 개심사, 신장천, 서산중앙고 등 학교 주변의 생태계를 관찰하는 생태적 가치탐구 활동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2도룡골 서포터즈팀은 지속적인 교내 생물다양성 홍보활동과 갑천·탄동천 탐사 및 생물다양성 조사 활동을 인정받았다.

 

고등부와 대학부로 구성된 생물다양성 그린기자단은 매월 생물다양성보전을 주제로 기사를 작성했고, 작성된 기사는 환경일보(hkbs.co.kr)'와 웹편지(레터)를 통해 배포되어 국민에게 생물다양성의소중함을 알렸다.

 

기사에는 환삼덩굴 등 생태계교란종에 대한 내용을 비롯해 산양의 잇따른 폐사 원인 및 대책방안, 현대기술을 통한 멸종위기종의 발견 등의 내용이 담겼다.

 

플라스틱을 먹는 애벌레, 지구공학과 생물다양성의 연관성 등 독창성이 넘치는 기사도 담아냈다.

 

이 중, 기사내용과 제출건수, 채택건수, 조회수 등을 바탕으로 전문가 심사를 거쳐 서희주(이화여대), 정아영(한림대), 김이현(동탄국제고), 우지현(우석여고) 4명이 최우수 기자로 선정됐다.

 

이날 행사에는 2019년도 생물다양성 청소년리더 각 최우수팀 대표,2018년도 그린기자단 대표, 2019년도 그린기자단 대표, 관련 전문가등이 참석하여 생물다양성에 대해 말하다라는 주제로 그간 활동사례를 발표하고 공유하는 시간을 가진다.

 

이 밖에 생물다양성 청소년리더 제작 영상 상영, 생물자원보전에 대한 바람을 담은 생태지도 공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열린다.

 

이호중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청소년들이 국내 생물다양성 보전에대한 인식을 높이고 미래의 생물자원 보전 주역이 되도록 지속적으로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현미 국토부 장관, 주한아세안 10개국 대사와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 논의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