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호 1차관,“석정 가로주택, 삶의 질 높이는 주거복지 성공사례”

29일 인천 가로주택 착공식…노후 66동→행복주택 108호 포함 293호

박한진 발행인 | 기사입력 2019/11/29 [21:36]

박선호 1차관,“석정 가로주택, 삶의 질 높이는 주거복지 성공사례”

29일 인천 가로주택 착공식…노후 66동→행복주택 108호 포함 293호

박한진 발행인 | 입력 : 2019/11/29 [21:36]

 

▲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은 11월 29일(금) 인천 석정 가로주택정비사업 착공식에 참석하여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박한진 발행인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은 1129() 인천 석정 가로주택정비사업 착공식에 참석했다.

 

인천시 미추홀구 숭의동에서 열린 이날 착공식에는 국토교통부 1차관, 윤상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허종식 인천시부시장, 기초자치단체장, 공공기관장, 지역 주민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인천 석정은 기존 건축물 66동 중 빈집이 35(53.8%)을 차지할 정도로주거환경이 매우 열악하여 정비가 시급한 지역이나, 복잡한 권리 관계 및 어려운 행정절차 등으로 수차례 사업추진이 무산된 지역이다.

 

그러나, 201711LH와 가로주택정비사업 조합이 공동시행 약정을 체결하면서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하여 20191121사업시행계획 인가를 완료한 바 있다.

 

박 차관은 축사를 통해 도시재생 뉴딜의 첫 번째 정책목표는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주거복지라면서,

 

인천 석정 가로주택정비사업은 빈집밀집구역의 주거환경을 개선하여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여 주거복지도 달성하는 매우 성공적인 사례라고 강조하였다.

 

또한, “앞으로도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기존주택도시기금 저리 융자(1.5%)외에도 다양한 정책적 지원 사항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블랙독' 소문의 ‘낙하산’을 찾아라! 라미란, 서현진 향한 날 선 눈빛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