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수도권·부산·대구·충남·충북·세종·강원영서 전국 9개 시도 비상저감조치 발령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 발전소 가동률 제한 등 시행

박한진 발행인 | 기사입력 2019/12/10 [19:52]

내일...수도권·부산·대구·충남·충북·세종·강원영서 전국 9개 시도 비상저감조치 발령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 발전소 가동률 제한 등 시행

박한진 발행인 | 입력 : 2019/12/10 [19:52]

 

▲ 국가기후환경회의 국민행동 권고  © 박한진 발행인



환경부(장관 조명래)121106시부터 21시까지 수도권·부산·대구·충남·충북·세종·강원영서에 위기경보 관심단계를 발령하고, 이에 따해당지자체에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고 1210일 밝혔다.

 

 

서울·인천·경기·충북은 2일 연속 비상저감조치 발령이며, 충남·세종·대구·부산·강원영서는 올 겨울 첫 시행이다.

- 해당지역은오늘(1210) 016시까지 초미세먼지(PM2.5)일평균농도가 50/초과했고 내일도 50/초과가 예상되거나, 주의보가 발령되고 내일 50/초과가 예상되어발령기준을 충족했.

내일 비상저감조치 발령지역에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대구·충북 제외), 모든 발령지역에는 행정·공공기관 차량 2부제가 시행된다.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을 위반할 경우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되나, 저공해조치 이행차량·장애인 차량 등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 배출가스 5등급 차량 해당여부는 전화상담소(1833-7435)와 케이티(KT 114), 누리집(emissiongrade.mecar.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서울시는 교통량을 줄이기 위해 서울시청과 구청 및 산하기관등 행정·공공기관의주차424곳을 전면 폐쇄할 방침이다.

 

1210일과 같이 발령지역에 위치한 민간 사업장공사장과 행정공공기관에서 운영하는사업장공사장에서도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다.

 

석유화학 및 정제공장, 시멘트제조공장등 미세먼지 다량배출 사업장(32)과 폐기물소각장·하수처리장과 같은 공공사업장은 조업시간 변경, 가동률 조정 또는 효율개선 등의 조치를 하여야 한.

 

또한, 건설공사장에서는 공사시간 변경조정, 살수차 운영, 방진덮개복포등 날림먼지 억제조치를 해야 한다.

- 비상저감조치 대상 사업장과 공사장에서 이를 위반할 경우 200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의무적용대상은 아니나 환경부와 자발적 협약을 맺은 수도권 및 대구·충북·충남·세종 소재71개 사업장등도 자체적인 비상저감조치를시행한다.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대책에 따라 내일(1211) 10*석탄발전에 대한 가동정지와 함께, 38기의 석탄발전에 대한 상한제약(80% 출력 제한)도 시행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배우 한규원, '사생활' 출연! 다단계 회사 '박총무' 분해 또 한번 변신!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