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독’ 백은혜, 알고 보니 대치고 기간제 선생님이었다!

김정화 | 기사입력 2019/12/31 [10:12]

‘블랙독’ 백은혜, 알고 보니 대치고 기간제 선생님이었다!

김정화 | 입력 : 2019/12/31 [10:12]

 

‘블랙독’ 백은혜가 신스틸러로서의 면모를 가감 없이 드러냈다.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에서 백은혜는 대학 입학사정관 ‘송찬희’로 등장, 냉소적인 태도와 무심한 말투로 안방극장에 분노는 물론, 과거의 안타까움을 자아내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것.

 

지난 3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에는 대학 입학처 상담실을 찾은 대치고 진학부 4인방에게 까칠하게 대하는 ‘송찬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찬희는 학생부종합전형 관련 정보를 얻기 위해 대학 입학처를 찾은 박성순(라미란 분), 배명수(이창훈 분), 도연우(하준 분), 고하늘(서현진 분)의 상담을 진행했다. 상담에 앞서 송찬희는“대치고 사정을 제가 더 잘 알아서 장교수님 대신 들어왔다”는 의미심장한 말로 궁금증을 자극했다.

 

상담이 시작되자 송찬희는 비협조적인 태도로 일관했다. 계속되는 질문 공세에도 핵심적인 내용을 뺀 두리뭉실한 대답과 웃고는 있지만 어딘가 묘한 불친절함으로 분노를 자아낸 송찬희. 그는 알고 보니 대치고에서 기간제 선생님으로 3년 6개월 정도 근무했고, 이사장의 말만 믿고 정규직이 될 거라고 믿었지만 아니었던 것.

 

특히, 자신이 더 오래 근무했음에도 불구, 도연우가 정규직 선생님이 되자 열패감과 분노에 휩싸였던 송찬희는 차갑게 돌변, 엄한 학생의 부탁을 칼같이 거절하는가 하면 거침없이 욕설을 하는 등 흑화 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다.

 

이후 상담 시간만 확인하던 송찬희는 끝날 시간이 되자 기다렸다는 듯이 상담을 마쳤다. 상담이 끝난 후 자신을 따라온 하늘의 질문에도 냉랭하기만 하던 그는 “기간제다”는 하늘의 말에 잠시 주춤하는 듯하더니 이내 “대치고는 학생들 개별 능력 문제라고 보기보단 학교 자체 시스템이나 교사들의 문제가 크다”며 자신과 같은 처지인 하늘에게는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는 모습은 짠함을 불러일으키기도.

 

이처럼 백은혜는 깊은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과거 정규직이 되지 못한 한을 품은 송찬희의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하며 몰입도를 한 층 더 높였다. 특히, 못마땅한 표정, 깐깐한 말투, 시큰둥한 태도 등 디테일한 부분까지 꼼꼼하게 연기하며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 백은혜가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블랙독’은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tvN ‘블랙독’ 방송 화면 캡처>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부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대책 강화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