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함께 힘 모아야”

- 양승조 지사, 3일 아산 현장대책본부서 제13회 지방정부회의 개최 -

편집부 | 기사입력 2020/02/03 [19:43]

충남도,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함께 힘 모아야”

- 양승조 지사, 3일 아산 현장대책본부서 제13회 지방정부회의 개최 -

편집부 | 입력 : 2020/02/03 [19:43]

충남도는 3일 아산 현장집무실에 함께 마련한 충청남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제13회 충청남도 지방정부회의를 개최했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도내 시장·군수 15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회의는 도정 현안 논의, 협약식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2020년 충청남도 도정 운영 방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차단 및 대응 △충남형 주민자치(참여) 모델 육성 △1회용품 사용 근절 및 풍선 날리기 행사 금지 등 총 4가지 안건에 대해 검토했다.

우선 도는 올해 추진할 주요 사업·정책 등에 대해 발표하고, 향후 도정 운영 방향을 논의했다.

이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차단·대응 대책을 공유하고, 도와 시·군 간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또 개방형 읍·면·동장 시범 운영, 주민자치회 제안사업 신설 추진을 골자로 한 충남형 주민자치(참여) 모델 육성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시·군별 주민자치 추진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의견을 나눴다.

아울러 도는 공공기관 1회용품 사용 근절 및 풍선 날리기 행사 금지에 대해 시·군과 공감대를 형성했으며 적극적인 동참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도는 이날 도내 15개 시·군과 ‘시·군 경계지역 축사입지 환경피해 예방’ 협약도 맺었다.

시·군 경계지역 축사입지에 따른 갈등을 예방코자 마련한 이번 협약은 시·군별 관련 조례 개정 등 제도 개선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이번 협약으로 도는 제도 개선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에 나서며 시·군은 오는 2021년 4월 1일 시행을 목표로 관련 조례의 개정을 추진한다.

이날 양 지사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도민은 물론, 국민 모두가 큰 걱정을 하고 있다. 이러한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함께 힘을 모으고, 신속하게 대응해야 할 것”이라며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철저한 관리를 강조했다.

이어 양 지사는 “지난해 충남도정은 저출산·고령화·사회양극화 위기 극복을 최우선 정책과제로 삼고 행복키움수당, 3대 무상교육, 전국 최초 75세 이상 어르신 버스비 무료화, 더 행복한 주택 등 선도적인 대책과 체계적인 대응을 펼쳐 왔다”며 “올해에도 주요 사업들을 보완·확대해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을 창출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시·군 경계지역 축사입지로 인한 각종 환경피해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과 관련해 “시·군 간 근본적인 갈등 예방을 위해 서로의 이해를 높이고 도민 불편이 없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며 “오늘 지방정부회의를 통해 주요 현안에 대한 추진방안과 해결의 실마리를 찾고, 도와 시·군이 상생발전 할 수 있는 지혜로운 해법을 찾아가자”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전국안전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부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대책 강화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