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코로나19 심각 단계 장기화에 따른 후속 대책 발표

개학 2주 추가 연기, 학사일정 조정 및 안전하고 빈틈없는 긴급돌봄 제공

이은실 기자 | 기사입력 2020/03/02 [16:50]

대전교육청, 코로나19 심각 단계 장기화에 따른 후속 대책 발표

개학 2주 추가 연기, 학사일정 조정 및 안전하고 빈틈없는 긴급돌봄 제공

이은실 기자 | 입력 : 2020/03/02 [16:50]

대전광역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코로나19 심각 단계가 장기화됨에 따라 관내유치원 및 초특수각종학교의 개학을 당초 39()에서 323()2주일 추가 연기한다고 발표하였다.

이번 추가 연기는 3월 이후 감염증 확산에 따라 학생과 교직원이 안전한 환경에서 학교 수업이 가능할 정도의 최소 휴업 기간을 확보하고, 학생 감염 위험 및 가족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이다.

개학 연기에 따라 줄어드는 수업일수는 여름방학과 겨울방학을 단축하여 확보할 예정이고, 이후 휴업이 15일을 초과하여 장기화될 경우법정 수업일수의 1/10 범위(유치원 18, ·중등학교 19)내에서의 감축도 고려하고 있다.

휴업이 장기화됨에 따라 가정 내에서 학생들의 교과별 학습을 지원하기 위해 ‘e-학습터, 디지털교과서, EBS 강의 등’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제공하고 기 보급한신입생 적응 지원자료를 활용할 수 있도록 재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유치원, 초등학교의 자녀를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긴급돌봄은 32일부터6일까지 실시한데 이어, 긴급돌봄 추가 수요 조사를 통해 39일부터 20일까지 2주간 연장 실시할 예정이다.

이에 안전한 긴급돌봄 운영을 위해 운영지침 및 매뉴얼에 따라 교직원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시설과 환경에 대한소독 및 방역을 철저히 하며 매일 2회 발열상태를 확인하는 등 긴급돌봄 운영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아울러, 학교장 책임하에 전체 학생 및 교직원을 포함한 비상연락망을 구축하여 건강상태를 상시 파악하고 의심 · 확진자 발생 시 즉시 관할청과 보건소로 신고토록하였으며, 가정에서의 생활규칙, 가정 밖 외출 자제 등 학생 생활지도를 철저히 하도록 하였다

그리고 감염 가능성의 선제적 차단을 위해 대다수가 참여하는 회의를 금지하고 필요 시 교직원 재택근무 등을 허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대전교육청 설동호 교육감은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함에 따라 유아 및 학생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하므로 안전한 환경에서 빈틈없는 긴급돌봄을 제공할 것이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부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대책 강화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