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렴포털’ 통해 온라인으로 공공기관에 부패·공익신고 가능해져

국가청렴정보시스템 2단계 구축사업 완료, 올해 상반기까지 300여개 공공기관 신고 창구 통합

최윤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3/04 [10:06]

‘청렴포털’ 통해 온라인으로 공공기관에 부패·공익신고 가능해져

국가청렴정보시스템 2단계 구축사업 완료, 올해 상반기까지 300여개 공공기관 신고 창구 통합

최윤정 기자 | 입력 : 2020/03/04 [10:06]

‘청렴포털(www.clean.go.kr)’이 확대·개편돼 국민권익위원회 외에 다른 공공기관에도 부패·공익신고를 온라인으로 한 번에 신청할 수 있게 됐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전자정부지원사업으로 국가청렴정보시스템 2단계 구축사업을 추진해 공공기관에도 온라인으로 부패·공익신고 할 수 있도록 청렴포털을 확대·개편했다.

앞서 국민권익위는 지난해 3월 1단계 구축사업을 통해 신고자의 신고내용을 분석한 후 신고유형을 자동 추천해주고, 인증서와 비밀번호를 이용한 이중보안 기능을 도입해 신고자의 신분 보호를 강화했다.

 

기존 청렴포털에서는 국민권익위에만 부패·공익신고와 신고자 보호·보상 신청을 할 수 있었다.
이 때문에 공공기관에 부패·공익신고를 하려면 개별 기관 누리집을 방문해야 했고, 온라인 신고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 기관의 경우에는 방문, 우편 등으로 신고서를 제출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

또 공공기관에 신고한 사건의 경우, 국민권익위에 보호·보상을 신청할 때 자신의 신고사건 정보를 일일이 입력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있었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국민 누구나 공공기관에 편리하게 부패·공익침해 행위를 신고하고 신고자 보호·보상 신청을 할 수 있도록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직유관단체 등 164개 기관(2020.3.3. 기준)을 청렴포털의 신고기관으로 추가했다. 국민권익위는 올해 상반기까지 300여개 공공기관의 신고창구를 통합한다는 방침이다.

또 신고자는 국민권익위와 공공기관 구분 없이 손쉽게 신고하고, 보호·보상 신청 시 국민권익위에 자신의 공공기관 신고사건 정보를 조회하여 자동 입력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공공기관의 신고자 보호·보상 관련 안내문을 의무적으로 등록하고, 신고 접수‧처리 시 단계별 신고자 보호 관련 유의사항을 업무 담당자에게 안내해 신고자 보호에 대한 주의를 환기시켰다. 

 

국민권익위 한삼석 심사보호국장은 “더 많은 공공기관의 온라인 신고창구를 통합해 신고자가 한 곳에서 보다 쉽고 편리하게 부패·공익신고와 보호·보상 신청을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부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대책 강화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