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글로벌 건설기술 핵심인재 육성, 정부가 이끈다

올해 20명 내외 선정…연간 총 7억 원 규모, 체재비․항공료 등 지원

박정서 기자 | 기사입력 2020/03/18 [11:59]

차세대 글로벌 건설기술 핵심인재 육성, 정부가 이끈다

올해 20명 내외 선정…연간 총 7억 원 규모, 체재비․항공료 등 지원

박정서 기자 | 입력 : 2020/03/18 [11:59]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글로벌 고급건설기술자 양성지원 사업」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건설기술 분야 전문인력 양성에 적극 나선다.

 

국내 건설산업은 다양한 업무영역(기획, 설계, 시공, 운영)이 있으나 지나친 시공 편중으로 설계 등 엔지니어링 역량 강화가 필요하며,  PPP(투자개발사업) 등 부가가치 높은 프로젝트 수행을 위한 사업기획․리스크관리․금융조달 등 통합적 사업관리 역량과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타 분야 기술과의 융복합 능력도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2019년부터 건설 관련 해외 유수 기업에 건설기술인을 파견, 선진 기업문화 체득 및 업무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글로벌 고급건설기술자 양성을 적극 추진하고 있으며, 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전문인력 양성에 애로가 있는 중견․중소기업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중점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2019년 사업으로 24명의 건설기술인이 미국 및 일본 등에 소재한 해외 선진업체에 파견되어 다양한 직무를 수행하고 있다.

 

<  2019년 글로벌 고급건설기술자 양성지원 사업 사례 >

▪ (사례1) 국내 H기업은 대규모 개발사업 경험 및 프로젝트 관리 능력을 보유한 미국 소재의 O사(엔지니어링사)에 소속 직원을 파견. 해당 직원은 국내에서 생소한 건설정보모델링(BIM)과 연계한 프로젝트 통합 발주체계(IPD) 등 미국의 선진 제도 및 프로젝트 운영방식을 습득 중, 향후 국내 복귀 시 H기업의 프로젝트 관리 방식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측.

▪ (사례2) 국내 J기업은 도쿄타워, 도쿄돔을 설계한 일본 소재의 N사(건축사사무소)에 소속 직원을 파견. 해당 직원은 J대학교 기본 및 실시설계를 수행하면서 BIM을 통한 3D 모델링 등 건축 디자인의 최신 글로벌 트렌드와 운영 시스템을 체득 중, 향후 국내 복귀 시 선진기업의 디자인 사례 및 노하우 공유로 J기업의 프로젝트 수행 능력 향상 기대.

 

본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사업 공고(3월 예정) 이후 제출서류를 갖추어 해외건설협회에 신청서를 접수해야 하며, 전문가의 심의를 거쳐 대상자를 최종 선발하게 된다.

올해에는 총 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중견․중소기업 소속 3년 이상 건설기술인(20명 내외)에게 1년간 1인당 최대 3,275만 원(체재비 3,000만 원, 왕복 항공료 등 여비 275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밖에 궁금한 사항은 사업시행기관인 해외건설협회(www.icak.or.kr) 교육훈련실(02-3406-1033, global@icak.or.kr) 또는 국토교통부 기술정책과(044-201-3556)로 문의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기술정책과 장순재 과장은 “이 사업을 계기로 글로벌 전문인력 양성이 활성화되어 국내 중견․중소기업의 국제 경쟁력이 강화되길 기대하며, 더 많은 기업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향후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부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대책 강화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