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대책 강화

- 관내 돼지농가 상시 예찰, 매일 소독 등 총력 대응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3/20 [11:19]

부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대책 강화

- 관내 돼지농가 상시 예찰, 매일 소독 등 총력 대응

김정화 | 입력 : 2020/03/20 [11:19]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최근 경기 연천, 강원 화천 등에서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지속 발생하는 등 전파위험도가 커지는 상황에서 철저한 차단 방역을 위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시는 3월부터 야생멧돼지의 번식으로 인한 서식 개체 증가, 봄철 기온상승으로 인한 곤충 등 매개체 활동 및 접경지역 영농활동 증가로 ASF의 전파위험도가 대폭 커지는 상황을 감안해 ▲구‧군, 동물위생시험소, 부산축협 공동방제단 소독차량 총 5대를 동원하여 양돈농가에 대한 소독을 매일 실시하고, ▲ASF 조기검색을 위한 사육돼지 정밀검사, 축산시설·양돈농장에 대한 환경요인 검사 실시 등 상시 예찰을 강화한다.

 

또한, 양돈농장의 방역 경각심 제고 및 농장단위 차단방역 강화를 위해 ▲농가 울타리·소독시설·축사 방충망 등 차단시설을 보완하고 ▲양돈농장의 방역실태에 대해 4월 중 1차 구·군 점검 및 2차 농림축산검역본부 주관 합동점검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지난해 9월 17일 경기도 파주시 돼지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되자 아프리카돼지열병 가축방역대책 상황실을 설치‧운영하여 비상체계를 구축하고 관내 돼지농가에 대한 상시예찰 및 일제소독, 거점소독시설 및 통제초소 설치, 생석회·소독약· 면역증강제·야생멧돼지기피제 양돈농가 공급, 잔반급여농가에 대한 남은 음식물 급여 금지, 축산농장 모임 금지 등 가축질병위기경보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에 맞춰 방역 관리를 철저히 해왔다.

 

부산시 관계자는 “가축전염병의 차단방역을 위해서는 손 씻기, 장화 갈아신기, 생석회벨트 구축 등 농가 기본방역수칙을 잘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는 책임의식을 바탕으로 자발적인 방역조치를 잘 이행해주실 것을 당부드리며,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가축전염병 차단방역에 총력 대응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구시,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한 비대면 자동차극장형 문화공연 개최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