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스’ 연우, 오늘(4일) 첫 등장 ‘김희선 러블리 여동생 役’

최윤정 편집장 | 기사입력 2020/09/04 [16:50]

‘앨리스’ 연우, 오늘(4일) 첫 등장 ‘김희선 러블리 여동생 役’

최윤정 편집장 | 입력 : 2020/09/04 [16:50]

 

‘앨리스’ 오늘(4일) 연우가 첫 등장한다.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제작 스튜디오S/투자 wavve)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다. 방송 첫 주 만에 최고 시청률 11.2%를 기록, 동 시간대는 물론 미니시리즈 전체 시청률 1위에 등극했다.

 

‘앨리스’는 시청률 퀸 김희선(윤태이/박선영 역), 믿고 보는 주원(박진겸 역)을 필두로 곽시양(유민혁 역), 이다인(김도연 역), 김상호(고형석 역), 최원영(석오원 역) 등 세대 불문 강력한 존재감의 명품 배우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이들이 ‘앨리스’ 속 특별한 캐릭터들을 더욱 입체적으로 만들며 시청자의 몰입도를 끌어올린다는 반응이다.

 

이런 가운데 9월 4일 방송되는 ‘앨리스’ 3회에서는 톡톡 튀는 매력으로 무장한 새 캐릭터가 등장한다. 바로 극중 천재 괴짜 물리학자 윤태이의 동생인 윤태연 역의 연우이다. 무대 위 화려한 가수에서 본격적인 연기 도전을 선언한 연우가 ‘앨리스’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공개된 사진 속 연우는 커피잔을 손에 든 채 카메라를 바라보며 싱긋 미소를 짓고 있다. 긴 웨이브 헤어스타일, 러블리한 꽃무늬 의상 등을 완벽하게 소화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와 함께 손에 든 커피잔만큼 작은 얼굴이 감탄을 자아낸다.

 

극중 윤태연은 윤태이의 철부지 동생이다. 겉으로는 티격태격하지만 언니인 윤태이를 엄청 위하는 인물이다. 이에 연우는 극중 언니로 등장하는 김희선과 호흡을 맞추는 장면이 많다고. 미소가 사랑스러운 두 배우의 유쾌한 연기 호흡에, 촬영 현장에서는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전언이다.

 

본격적인 연기자 활동을 예고한 연우. 그녀가 ‘앨리스’에서 어떤 매력적인 모습을 보여줄까. 이를 확인할 수 있는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3회는 오늘(4일)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또한 방송과 동시에 웨이브(wavve)에서 VOD(다시 보기)로 제공된다.

 

사진제공 =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불새 2020’ 홍수아-이재우, 한 폭의 그림 같은 투샷! 로맨스지수 UP!
1/10
포토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