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절반 이상 공공조형물 관리·개선에 여전히 무관심

- 주민의견 없이 무분별한 건립, 정기점검 미실시 등 관리 부실

최윤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7/09 [08:48]

지자체 절반 이상 공공조형물 관리·개선에 여전히 무관심

- 주민의견 없이 무분별한 건립, 정기점검 미실시 등 관리 부실

최윤정 기자 | 입력 : 2019/07/09 [08:48]

 

▲ 기초자치단체 : 82개 자자체 이행완료(36.3%)     © 최윤정 기자

 

상당수 지방자치단체(이하 지자체)가 여전히 공공조형물 건립과관리를제대로 하고 있지 않아 예산을 낭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20149월 전국지자체에 권고한 지방자치단체 공공조형물건립 및 관리체계 개선 방안에 대해 올해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 동안 243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점검한 결과를 공개했다.

 

점검 결과, 전국 지자체 중 절반 이상인 146(60.1%) 지자체가국민권익위의 권고를 이행하지 않았다. 특히, 기초자치단체의 경우226개 중 82개만 이행을 완료하고 나머지 144개는 이행이 미흡했다.

 

공공조형물은 공공시설 안에 건립된 회화·조각 등 조형시설물, 벽화·분수대 등 환경시설물, 상징탑·기념비 등 상징조형물을 말하며, 올해 6월 기준으로 전국에 6,287점이 설치돼 있다.

국민권익위는 전국 지자체에서 공공조형물 건립을 둘러싼 갈등과무분별한 건립에 따른 예산 낭비를 방지하기 위해 주민대표가 참여하는 건립심의위원회 구성과 주민 의견수렴 절차 규정 등 건립과정의 투명성과 공정성 확보장치 마련, 주기적 안전점검 등 사후관리 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지자체 공공조형물 건립 및 관리체계개선방안20149월에 권고했다.

 

이에 대한 지자체의 이행현황을 점검한 결과, 243개 지자체 중 97개가이행을 완료했으며 41개는 일부 이행, 나머지 105개는 미이행 상태였다.

 

17개 광역자치단체 중에서는 서울특별시, 경기도 등 15개 지자체가이행을 완료하고 세종특별자치시와 전라남도는 일부만 이행했다.

 

226개 기초자치단체 중에서는 서울특별시 중구, 경기도 수원시 등 82개만 이행을 완료했으며39개는 일부 이행, 나머지 105개는 현재까지 이행실적이 없었다.

 

특히, 대구광역시와대전광역시에서는 이행을 완료한 자치구가 없었으며,경상북도의 경우울릉군을 제외한 22개 기초자치단체가 이행실적이 저조했다. 강원도는 춘천시와 원주시를 제외한 16개가 미흡한 상태였다.

 

세부 과제별로는 건립과정에서 주민참여 절차를 마련하지 않거나 정기적인 조형물 점검·관리가 미흡한 점 등 주요과제의 이행이상대적으로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는 이번 점검결과를 바탕으로 이행하지 않는 지자체에 조속한 제도개선 이행을 다시 촉구하기로 했다. 또 주민참여, 후관리 등 세부사항 이행이 미흡한 지자체에 대해서도 다른 지자체의 이행사례를 안내해 관련 조례를 보완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국민권익위 안준호 권익개선정책국장은 무분별한 공공조형물 건립으로 발생하는 예산낭비와 주민 불만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지자체별로 공공조형물에 대한체계적인 관리방안이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국민권익위는 앞으로도지자체별 이행상황을 수시로 점검해 빠른 시일 내제도개선이 완료되도록 독려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현미 국토부 장관, 주한아세안 10개국 대사와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 논의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