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자 입원치료 거부 등 공익침해행위 신고하세요!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역학조사 거짓 진술, 방역조치 불응 등 공익신고 우선 처리

박노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3/06 [10:23]

코로나19 감염자 입원치료 거부 등 공익침해행위 신고하세요!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역학조사 거짓 진술, 방역조치 불응 등 공익신고 우선 처리

박노민 기자 | 입력 : 2020/03/06 [10:23]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앞으로 감염자가 입원치료를 거부하거나 역학조사에 거짓 진술하는 등의 공익침해행위 신고는 우선 처리된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코로나19 감염자 확산을 막기 위해 「감염병예방법」, 「검역법」, 「의료법」 등을 위반한 공익신고가 접수되면 신속히 처리하기로 했다.

공익침해행위는 공익신고 대상법률(284개)의 벌칙이나 행정처분 대상이 되는 행위로서, 국민의 건강, 안전, 환경, 소비자이익, 공정한 경쟁 및 이에 준하는 공공의 이익을 침해하는 행위이다. 누구나 공익침해행위를 국민권익위 등에 신고할 수 있다.

 

특히, 공익신고 대상법률 284개 중 「감염병예방법」, 「검역법」, 「의료법」, 「물가안정법」, 「모자보건법」, 「산업안전보건법」, 「영·유아보육법」, 「응급의료법」은 코로나19의 확산과 관련된 법률로 그 위반행위는 공익신고 대상이 된다.

대표적인 신고 대상 행위로 ▲제1급감염병인 코로나19 감염자가 입원치료를 받지 않는 행위 ▲역학조사 시 거짓진술을 하거나 고의로 사실을 누락·은폐하는 행위 ▲중국 체류 혹은 중국을 경유해 국내에 입국하면서 이를 신고하지 않는 행위 ▲건물폐쇄 등 방역조치에 따르지 않는 행위 ▲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행위 ▲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이유로 어린이집 휴원을 명령했지만 따르지 않는 행위 등이다.

위원회는 비밀보장, 보호조치, 신변보호조치, 불이익조치 금지 등의  보호 방법을 통해 신고자를 적극 보호하고 있으며 신고자 이름 대신 변호사의 이름으로 공익신고를 하는 ‘비실명 대리신고’도 가능하다.

 

신고방법은 방문·우편(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로8길 60 정부서울청사 별관 1층 정부합동민원센터, 세종특별자치시 도움5로 20 국민권익위원회 1층 종합민원상담센터)이나 인터넷(청렴포털 www.eclean.go.kr)으로 하면 되며, 비실명대리신고는 국민권익위 자문변호사단(명단은 홈페이지 게시)에 메일 등으로 상담받을 수 있다.
자세한 상담은 국번없이 ☎1398로 하면 된다.

 

국민권익위 박은정 위원장은 “국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공익신고로 코로나19 상황이 빠른 시일 내 진정되기를 바란다.”라며 “국민권익위도 공익신고 처리와 신고자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부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대책 강화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