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집 막내아들' 김도현, 결이 다른 역전의 대가...생존의 아이콘

박한진 발행인 | 기사입력 2022/12/19 [10:37]

'재벌집 막내아들' 김도현, 결이 다른 역전의 대가...생존의 아이콘

박한진 발행인 | 입력 : 2022/12/19 [10:37]

 

 

‘재벌집 막내아들’ 속 김도현의 존재감이 심상치 않다.

 

김도현은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연출 정대윤/극본 김태희, 장은재/제작 SLL, 래몽래인, 재벌집막내아들문화산업전문회사)에서 순양그룹의 사위이자 서울 시장 ‘최창제’ 역으로 출연하여 능청스러운 연기와 예상을 뒤엎는 반전으로 카타르시스를 선사,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13, 14화에서는 진양철(이성민 분)의 유언장을 둘러싸고 순양그룹을 차지하려는 인물들의 치열한 수 싸움이 그려졌다. 검사에서 서울 시장으로 발돋움한 최창제. 하지만 여전히 순양가 사이에서 존재감은 미미했고, 사람들은 물론 아내 진화영(김신록 분)에게서조차 배제되는 모습으로 시청자의 짠함을 자아냈다.

 

그런가하면 최창제는 또다시 히든카드로 등장, 허를 찌르는 한방으로 이야기 전개에 짜릿한 반전을 선사하기도. 순양의 금융지주사 설립을 반대하며 최창제는 다시 한번 진도준(송중기 분)과 손을 잡았고 순양을 정조준하며 대선에 출마, 순식간에 여론조사 1위를 달성했고 상황역전을 일으키며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았다.

 

하지만 당내경선에서 최창제는 패배를 맞이했고, 이어 진도준에 놀아난 것이라는 진화영의 비난에 자존심이 상한 최창제는 “처음부터 끝까지 내 뜻이었어. 그게 나 재벌저격수 최창제의 정치적 소신이니까”라며 버럭, 뾰루퉁한 얼굴로 진화영과 아웅다웅 케미를 발산했다. 이어 정치 인생 2막을 준비해야 한다는 회유에 흔들리는 눈동자와 삐죽거리는 입술로 수긍, 토라진 듯 꼬리를 내리는 모습으로 결이 다른 코믹한 순간을 완성했다.

 

결국 대선에서 예상은 빗나갔고 최창제는 다시 위기에 봉착하게 된다. 하지만 대통령으로부터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하고 싶다는 연락을 받아 또다시 발돋움의 물꼬를 맞이, 최창제는 독보적인 생명력으로 생존의 아이콘으로 등극하며 또렷한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이처럼 작품 속 다양한 인물들과 다채로운 케미스트리를 이뤄내며 매 장면 ‘착붙 열연’을 펼치고 있는 김도현. 김도현의 탄탄한 연기력과 쫄깃한 표현력으로 극의 감칠맛은 배가되고 있는 바, 종영까지 단 한 주를 앞두고 있는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김도현의 활약이 극에 어떠한 그림을 수 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김도현이 출연하는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은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며, 매주 금토일 주 3회 만나볼 수 있다.

 

<사진=‘재벌집 막내아들’ 방송화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다시갈지도’ 김신영, “한 달 살기 하면 삶의 원동력 생길 것 같아” 필수 장소 업데이트 完!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