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누적 거래액 2,400억 원 돌파

박정서 | 기사입력 2023/01/16 [20:52]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누적 거래액 2,400억 원 돌파

박정서 | 입력 : 2023/01/16 [20:52]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누적 거래액 2,400억 원을 돌파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13일 기준, 배달특급의 총 누적 거래액이 2,400억 원을 넘었다고 16일 밝혔다. 배달특급은 지난해 9월 대망의 2,000억 원을 달성한 뒤 지난 11월 2,200억 원, 12월 2,300억 원을 달성했다.

 

배달특급은 지난 2022년 한 해 동안 총 누적 거래액 1,310억 원을 기록하며새로운 계묘년을 맞았다. 소비자들의 꾸준한 관심과 사랑으로 한 달 100억 원의 기록을 약 2년간 이어오고 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화성시가 290억 원을 넘으며 누적 거래액 선두를 달리며 가장 높은 거래량을 보였고 뒤를 이어 수원시, 용인시가 바짝 추격 중이다. 고양시와 김포시, 파주시 등도 상당한 일 거래액을 보이며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지난 12월 2주년이 지난 배달특급은 경기도 소상공인과 소비자의 상생을 위해 첫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꾸준한 서비스 고도화와 소비자 혜택확충을 통해 소상공인의 든든한 버팀목으로 성장했다는 평가다.

 

이창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계묘년을 맞아 1월부터 배달특급 서비스의 꾸준함을 전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늘 그래왔듯이 임직원들이 하나로뭉쳐 성과 하나하나에 만족하지 않고, 끊임없는 노력과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경기도민을 위한 서비스로 우뚝 서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많은 기사와 좋은 내용으로 알림에 기여하고 싶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다시갈지도’ 김신영, “한 달 살기 하면 삶의 원동력 생길 것 같아” 필수 장소 업데이트 完!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